1331146904_.jpg

1965년 개정된 이민 및 국적법은 미국 이민사는 물론 인구지형까지 바꾸는 엄청난 변화를 몰고 왔다.



달라스·미주 이민역사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역사 바로잡기에 공소시효는 없다”

 

 

1. 한인 이민 역사와 미국 이민법 변화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달라스 한인 이민역사는 미국 전체의 이민 역사와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다. 미국에 한인들이 유입될 수 있었던 이민법의 변화 또한 미주한인 역사를 기술하는데 없어서는 안될 보충설명이다.

사실 미국이 지금은 이민자의 나라로 불리지만, 제대로 이민 문호를 연 건 1965년으로 50년을 갓 넘겼을 뿐이다.

미국의 이민법 역사와 미주한인이민 역사 고찰이 향후 달라스 이민역사 산출에 기본 지식을 제공하는 중요한 근거와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i뉴스넷에서는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원 기획기사로 달라스 이민역사와 미주 한인 이민 역사를 살펴보며, 지금껏 간과해왔던 미주 이민역사 산출에 ‘이유있는 문제제기’를 내놓는다. <편집자 주>

 

 

  1. 한인 이민 역사와 미국 이민법 변화
  2. 달라스 이민역사, 시작은 언제인가? (☜기사보기)
  3. 하와이 이민, 미주 이민역사의 시작 맞나?  (☜기사보기)

 

 

미국의 첫번째 이민법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 시절에 만들어졌다.

 

1789년 미국 독립전쟁의 영웅인 조지 워싱턴을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한 미국은 다음해인 1790년, 외국에서 태어난 사람들이 미국 시민이 될 수 있게 하는 귀화법(Naturalization Act)을 제정했다.

당시 귀화법은 ‘미국에서 2년 이상 거주한 백인’만 시민권 획득자격을 부여했다. 유럽에서 건너온 ‘백인’만 이민자로 받겠다는 의미다.

 

 

중국인 노동자, 미국 이민정책 변화의 중심

 

백인 중심의 이민정책은 남북전쟁 이후 건설붐이 일어나면서 바뀌었다. 1863년부터 시작된 미국 최초의 대륙횡단 철도 건설은 1865년 남북전쟁이 끝난 후 더욱 활발해지기 시작했다.

 

이 때 등장한 게 중국인 이민자다. 서부 개발의 주요 노동자원으로 유입된 중국인들이 값싼 임금으로 유럽인 노동자들을 대체하면서 이민법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동부와 서부를 잇는 대륙횡단 철도 건설에 동원된 중국인 이민자들은 미국 이민법 변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서부 개발의 주요 노동자원으로 유입된 중국인들이 값싼 임금으로 유럽인 노동자들을 대체하면서 이민법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미국 동부와 서부를 잇는 철도건설에 동원됐던 중국인 건설 노동자들이 캘리포니아를 중심으로 서부지역에 안착해 기하급수적으로 인구가 늘어나자 미국은 1882년 중국인 입국 금지법(Chinese Exclusion Act)을 제정했다.

10년간 중국 노동자의 미국 이민 금지와 중국인 근로자 귀화 금지 및 추방 근거를 마련한 이 법은 서부개발에 동원됐던 중국인들을 추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당초 중국인 입국 금지법은 1882년부터 10년간 시행한 후 폐지하기로 했지만, 1892년 1차 개정, 1902년 영구 시행령 발효를 거쳐 1943년 폐지됐다. 초기 미국 이민법은 중국인 노동자의 유입과 추방을 상대하며 발전하기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882년 중국인 입국 금지법, 한인 이민의 단초

▷ 1903년 1월 13일 역사적 미주 이민 시작

▷ 일제강점기, 정치 망명자들도 초기 이민자 부류

 

한인들의 이민도 이 시기에 시작한다. 

 

고종 황제가 하와이 노동이민을 윤허하는 칙령을 발표한 건 1902년 11월 16일. 고종의 이민 칙령은 미국이 1882년부터 시행중인 ‘중국인 입국 금지법’ 때문에 발이 묶인 중국과는 달리 ‘대한제국 국민들은 그 곳에 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일종의 자존심이기도 했다.

 

하와이에 대규모 사탕수수 농장이 생겨난 건 1830년대부터였다. 세계 각국에서 이민자를 모집한 하와이 사탕수수농장에 중국인들이 일하기 시작한 건 1852년. 그러나 1882년 중국인 입국 금지법때문에 더 이상 노동력을 충당하지 못하자 대규모의 일본인을 1885년부터 채용해왔다.

 

1890년경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의 90%를 일본인이 차지했다. 절대다수를 차지한 이들이 처우개선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주도하자, 농장주들은 한국과 필리핀, 포르투갈에서 이민자를 받아들어 일본인 세력을 약화시키려고 했다.

 

미주 한인 이민 역사의 문을 연 하와이 이민은 일본인 파업을 무산시키기 위해 대용된 값싼 노동인력이었던 셈이다.

 

1902년 12월 22일 갤릭호를 타고 제물포 항을 출발한 하와이 사탕수수밭 계약 노동자들은 1903년 1월 13일 하와이 땅에 발을 디뎠다.

처음에 제물포를 출발한 인원은 121명. 일본 고베에서 치러진 신체검사에서 20명이 떨어진 후 101명이 하와이까지 왔으나 이 중 8명이 눈에 이상이 있다는 이유로 입국금지 당해 하와이에 이주한 실제 한인의 수는 92명이었다.

 

1903년 1월 13일부터 1905년 4월 1일까지 하와이 땅을 밟은 한인의 수는 7226명이다. 이중 479명이 신체검사에서 떨어져 실제로 이 기간동안 하와이에 정착한 한인은 6747명이었다.

1905년 4월 1일 이후 한국 외무부는 한인들의 해외 이주를 금지시켰고, 1910년 일본이 한국을 지배하면서 외교권을 박탈해 더 이상 하와이 사탕수수 노동자로 유입되는 한인은 없었다.

1907년 11월부터 미국 정부는 한국정부가 발행한 여권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한인이 미국에 들어오기 위해서는 일본 외무부가 발행하는 여권을 지니고 있어야 했다.

 

1921년 미 의회는 국가별로 이민자 수를 제한하는 긴급쿼터법(Emergency Quota Act)를 제정했다. 이 법은 1910년 인구센서스를 기준으로 각국 이민자의 3%만 신규 이민을 허용했다.

 

3년 뒤인 1924년 개정된 법에서는 전체 이민자 수를 제한하고, 시민권을 신청할 수 없는 귀화불능자는 미국에 발을 들일 수 없게 했다. 당시 일본인은 귀화불능자였고, 일본의 지배를 받던 한인 또한 원천적으로 미국 이민이 차단됐다.

 

이 시기 이뤄진 초기 한인 이민에 있어 또 하나의 중요한 부류는 일제의 식민지배를 벗어나 해외에서 독립운동을 하기 위해 건너간 정치망명자들이다.

 

나라를 잃은 1910년부터 미국 입국이 거부된 1924년까지 독립운동을 위해 미국에 자리잡은 망명자는 모두 541명 가량. 이들은 미국대학에서 공부한다는 명목으로 이주해왔다.

대한민국 국가기록원 자료에 따르면 해방이 이뤄진 1945년까지 하와이에는 6500여명, 미국 본토(대부분 캘리포니아)에는 3000명 가량이 미국 주류사회와는 고립된 상태로 존재했다.

 

 

미국, 고립주의에서 이민 개방으로

▷ 1950년대부터 유학, 취업, 결혼 이민자 신규 유입

 

1940년대부터 미국의 이민법은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다. 1943년 중국인 입국 금지법이 폐쇄됐고, 1945년에는 전쟁신부법이 제정되어 전쟁에 참전해 해당국가에서 결혼한 미국 군인들이 외국인 신부를 미국으로 불러들일 수 있도록 했다. 이 법은 1947년 확대되어 인종과 출신국가에 상관없이 미 시민권자의 배우자를 초청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미국이 대대적으로 이민법을 개정한 건 1952년이다. 제2차 세계대전을 끝낸 미국은 기존의 이민법(Immigration Act)과 귀화법(Nationality Act)를 통합해 이민 및 국적법(Immigration and Nationality Act)를 제정했다.

이 법은 이후 이민법 제정과 집행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며, 미국 이민법의 시초이자 미국 이민정책의 법적 근간이 됐다.

 

1952년 법에서는 개별 독립국가에 이민쿼터를 부여해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미국에 들어올 수 있게 됐고, 기존에 미국에 살던 아시안들이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는 길도 열어줬다.

1950년대 주한미군과 결혼한 한국 여성들이 미국으로 넘어오고, 유학생과 취업이민자들이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 정착할 수 있었던 것도 이 때문이다.

 

 

1965년 이민법 개정, 미국 인구지형에 변화몰이

▷ 한인 간호사 유입 등 미주 한인사회도 양적 팽창

 

1952년 이민법에서 도입했던 국가별 쿼터제는 1965년 개정 때 폐지됐다. 1965년 개정에서는 가족이민과 노동자의 숙련도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비자와 영주권을 주는 지금의 우선순위제도가 시작했다. 이민 비자를 발급함에 있어서 인종이나 출신국가보다 능력과 가족제도를 우선시 하는 한층 발전된 형태의 이민법이었다.

 

당시 이 법에 서명한 미국의 36대 린든 B 존슨 대통령은 이민국적법이 잘못된 이민 관행을 고치는 것이지, 그리 혁신적인 법안은 아니어서 미국인의 삶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존슨 대통령의 예측은 빗나갔다. 1965년 개정된 이민 및 국적법은 미국 이민사는 물론 인구지형까지 바꾸는 엄청난 변화를 몰고 왔다.

 

이 법을 발의했던 필립 하트 상원의원과 임마누엘 셀러 하원의원의 이름을 따 ‘하트셀러법(Hart-Celler Act)으로 불린 이 법은 취업을 통한 이민의 길을 열어 유럽 이민자가 주를 이루던 미국에 아시아인과 흑인, 중남미계 이민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한국인 간호사들이 미국땅을 밟기 시작한 것도 이 때부터다. 한인 간호사들의 미국 유입은 1965년 이후부터 1980년대까지 집중돼 이 기간동안에만 3만명에 달하는 간호사들이 줄을 이어 태평양을 건넜다.

 

이들은 미주 한인사회의 양적인 팽창을 주도했다. 취업이민으로 자리잡은 간호사들이 가족을 초청하는 일은 매우 쉬웠다. 1명의 간호사가 남편과 아이들을 초청하고, 부모와 형제 자매들을 초청하면서 당시 재미동포 10명 중 적어도 1명 이상은 간호사를 연결고리로 미국에 정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사 이어보기

  1. 한인 이민 역사와 미국 이민법 변화
  2. 달라스 이민역사, 시작은 언제인가? (☜기사보기)
  3. 하와이 이민, 미주 이민역사의 시작 맞나?  (☜기사보기)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코리안 페스티벌+.jpg

 

[전면칼라]_롯데마트_새이름-1.jpg

 

863x1295.png.152a7b0608714da7b8450e04689cd9f9.png

11+.jpg

 


  1. 재미한국학교협의회 신임 임원회 출범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가 제19대 임원회를 발족, 새롭게 전진한다. 제19대 임원진에는 임지현 영락한글학교 교장이 부회장에(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권예순 달라스 한국학교 캐롤튼 제1캠퍼스 교장(뒷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편집장으로 이름으로 올렸다...
    Date2018.09.20 Byinewsnet Views1043
    Read More
  2. [특별기고] 달라스 한국학교 창립 38주년을 축하하며

    한국학교, 이민사회 밝히는 미래 [특별기고] 달라스 한국학교 창립 38주년을 축하하며 오원성_달라스 한인회 부회장·제18기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부회장 세상에서 가장 보람있는 일을 하는 사람은 누구일까? 돈은 결코 인생의 목적이 될 수 없다. 내...
    Date2018.09.20 Byinewsnet Views2331
    Read More
  3. 한인 차세대 리더 '열차 타고 유럽여행' 퍼포먼스

    세계 각 국에 거주하는 차세대 한인 리더들이 19일(수)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진제공 재외동포재단 한인 차세대 리더 '열차 타고 유럽여행' 퍼포먼스 전세계 24개국 80여명, ...
    Date2018.09.19 Byinewsnet Views1146
    Read More
  4. 전 세계 한인리더들 한 곳에 … 세계한인회장대회 개최

    전 세계 한인리더들 한 곳에 … 세계한인회장대회 개최 오는 3일(수)부터 사흘간 ... 75개국 4백여 한인사회 리더 참석 한인 네트워크 구축 및 한반도 평화 위한 한인회 역할 집중 논의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전 세계 한인사회의 ...
    Date2018.09.19 Byinewsnet Views1063
    Read More
  5. 포트워스 한가위 축제, 풍성한 기쁨 만끽

    포트워스 한가위 축제, 풍성한 기쁨 만끽 포트워스 여성회 주최, 300여 한인들 참석 명절 분위기 물씬…신명나는 한가위 축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포트워스 한인사회가 풍요로운 추석잔치로 하나됐다. 3살 어린이부터 백발 노인...
    Date2018.09.19 Byinewsnet Views1219
    Read More
  6. 코윈, 중년건강 세미나 연다

    세계한민족 여성네트워크(KOWIN)가 달라스 중년들을 위한 건강 세미나를 마련했다. 코윈, 중년건강 세미나 연다 9월 29일 오전 9시 30분부터 무료 강좌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인생 나이 40-50세를 일컫는 ‘중년’은 삶에서 ...
    Date2018.09.19 Byinewsnet Views1341
    Read More
  7. 달라스 골프협회 부활, 이오봉 신임회장 추대

    지난 15일 열린 텍사스 오픈 골프대회에서 한인 골프 애호가들의 구심점인 달라스 한인 골프협회 재건의 수장으로 이오봉 씨가 추대됐다. 달라스 골프협회 부활, 이오봉 신임회장 추대 호남향우회 주최 텍사스 오픈 골프대회, 달라스 골프협회 재건 주역 수익...
    Date2018.09.19 Byinewsnet Views1511
    Read More
  8. 달라스 무역관, HEB와 한국기업 연결

    KOTRA 달라스 무역관 H.E.B와 한국기업을 연결하는 1대1 상담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2017년 상담회 모습. 달라스 무역관, HEB와 한국기업 연결 H.E.B·센트럴 마켓과 한국 14개기업 연결 샌안토니오에서 1대1 상담회 개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1681
    Read More
  9. 신분도용 예방 ‘크레딧 프리즈’ … 21일부터 무료

    신분도용 예방 ‘크레딧 프리즈’ … 21일부터 무료 21일부터 신청과 해제 전면 무료 크레딧 리포팅 기관에 신청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누군가 내 이름으로 물건을 사고 현금을 찾고 범죄를 저지른다면? 생각만 해도 끔...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2544
    Read More
  10. 섣부른 가정폭력이라도 “강제추방”

    섣부른 가정폭력이라도 “강제추방” 이민법상 추방대상 강화 가정폭력, 항공기 승무원 위협 등 영주권 및 합법비자 소유자도 해당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한국 문화관습상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라 하지만, 이...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2427
    Read More
  11. 탐앤탐스 커피 대표 ‘구속영장’ 기각

    지난 8월 11일(토) 캐롤튼 한인상권에 개장한 달라스 점은 미국내 탐앤탐스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다. 사진 출처 탐앤탐스 홈페이지 탐앤탐스 커피 대표 ‘구속영장’ 기각 김도균 대표, 회삿돈 50억원 횡령 혐의로 조사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2028
    Read More
  12. DFW 교사사은회 ‘풍성’ … 20개 학교 140여명 참석

    다음 세대를 여는 동포사회를 굳건하게 만드는 DFW 한국학교 교사 연수회 및 사은회가 지난 8일(토) 웨슬리교회에서 진행됐다. DFW 교사사은회 ‘풍성’ … 20개 학교 140여명 참석 장기 근속교사 표창 및 알찬 강의로 진행 [i뉴스넷] 최윤주...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1364
    Read More
  13. 롯데마트·롯데플라자, 새이름 공모

    롯데마트·롯데플라자, 새이름 공모 새이름 공모 10월 15일(월) 마감 명칭 우려 잠재우고 고유 브랜드로 새출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북텍사스 한인상권 확장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는 롯데 플라자·롯데 마트(롯데 플라...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3752
    Read More
  14. 한국언론, 달라스 페스티벌 ‘주목'

    공원소녀 1St Mini Album ‘밤의 공원(THE PARK IN THE NIGHT) part one 티저 이미지 한국언론, 달라스 페스티벌 ‘주목’ 주요 언론사 일제히 보도 … 가요계 ‘핫루키’ 인증 공원소녀의 첫 국제무대 … K-POP 차세대...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2224
    Read More
  15. 2018 달라스 코리안 페스티벌 ‘기대감 증폭’

    역대 최초의 아이돌 그룹 공개무대를 예고하며 국내외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2018 달라스 코리안 페스티벌이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8 달라스 코리안 페스티벌 ‘기대감 증폭’ 초호화 게스트, 초대형 무대로 역대 최고행...
    Date2018.09.13 Byinewsnet Views2085
    Read More
  16.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원 기획기사-1]​ 한인 이민 역사와 미국 이민법 변화

    1965년 개정된 이민 및 국적법은 미국 이민사는 물론 인구지형까지 바꾸는 엄청난 변화를 몰고 왔다. 달라스·미주 이민역사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역사 바로잡기에 공소시효는 없다” 1. 한인 이민 역사와 미국 이민법 변화 [i뉴스넷] 최윤...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686
    Read More
  17. 켈로그 시리얼 먹고 130명 살모넬라 감염

    켈로그 시리얼 먹고 130명 살모넬라 감염 6개월간 130건 34개 주에서 환자 발생 FDA “먹지 말고 사지 마라”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켈로그사의 시리얼 ‘허니 스맥스’(Honey Smakcs)를 먹은 후 살모넬라균 감염 ...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943
    Read More
  18. 씨티뱅크, 카드 고객에 환불 시작

    씨티뱅크, 카드 고객에 환불 시작 8월부터 연말까지 환불작업 진행 광고지에 휩쓸리지 않도록 주의 요구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소비자들에게 책정된 이자율보다 더 높은 이자율을 적용해 연방융자규정을 위반한 씨티뱅크가 8월부터 해당...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252
    Read More
  19. 노래로 심장 두드린 ‘황경숙 디너쇼’

    사진출처 텍사스 한국방송 노래로 심장 두드린 ‘황경숙 디너쇼’ 가수 황경숙의 전문가 면모 재확인 달라스 한인회 주최, 한인 브랜드 가치 증진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달라스를 대표하는 가수 황경숙 디너쇼가 성황리에 개...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782
    Read More
  20. 사건사고 영사, 내년까지 2배 증원

    사건사고 영사, 내년까지 2배 증원 현재 65명, 내년까지 124명 운용 달라스 출장소, 배정 미지수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외교부가 재외 국민의 안전과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사건 사고 담당 영사 인력을 확충한다. 현재 미국을 비롯해 해...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604
    Read More
  21. 박성신 국악협회장, 전국 판소리대회 ‘심사’

    박성신 회장이 8월 25일과 26일 양일간 한국에서 열린 ‘제18회 익산 전국판소리 경연대회’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가, 미주지역 한인 국악인의 자긍심을 높였다. 박성신 국악협회장, 전국 판소리대회 ‘심사’ 부채산조춤 특별공연도 한...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395
    Read More
  22.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KBS 전국노래자랑-세계대회

    한민족 문화예술축제 ‘2018 코리안 페스티벌(Korean Festival)' 본선 경연이 5일(수)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됐다.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KBS 전국노래자랑-세계대회 10개국 16개팀 경연 재외동포 노래경연, 23일 방영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436
    Read More
  23. 카카오톡, ‘보낸 메시지 삭제’ 기능 생긴다

    카카오톡이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한다. 한번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없었던 기존 방식에서 대폭 수정된 기능이다. 카카오톡, ‘보낸 메시지 삭제’ 기능 생긴다 실수로 보낸 톡, 바로 삭제 가능 커지는 사용자 요구에 기술도입 최종 결정 [i뉴...
    Date2018.09.06 Byinewsnet Views1727
    Read More
  24. 코리안 페스티벌, 한국전통문화 진수 선보인다!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과 오원성부회장이 지난 8월 27일(월) 오전 11시, 휴스턴 한인타운에 위치한 오송전통문화원(원장 최종우)을 공식 방문했다. 코리안 페스티벌, 한국전통문화 진수 선보인다!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코리안 페스티벌 협의차 휴...
    Date2018.08.29 Byinewsnet Views1491
    Read More
  25. 미, 멕시코 여행 경보 발령

    미 국무부가 22일(수) 멕시코 여행 경고를 발령했다. 멕시코 휴양지 칸쿤에서 지난 20일과 21일 밤, 8구의 시체가 발견되면서 내려진 조치다. 미, 멕시코 여행 경보 발령 휴양지 칸쿤서 12시간만에 시체 12구 발견 국무부, 폭력범죄 우려 여행 경보 업그레이...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2920
    Read More
  26. 북텍사스, 귀뚜라미 공포 시작

    북텍사스, 귀뚜라미 공포 시작 "귀뚜라미 귀뚤 뀌뚤 고요한 밤에 귀뚜라미 귀뚤 귀뚤 글을 읽는다" 어릴 적 읊조리던 동요 속 귀뚜라미는 추억이고 낭만이다. 그러나 북텍사스에 살면서 귀뚜라미 소리를 '낭만'으로 여기는 이는 없다. 불볕더위가 조금...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2366
    Read More
  27. [화보] 텍사스 레인저스 2018 Korean Heritage Night

    [화보] 텍사스 레인저스 2018 Korean Heritage Night 올해로 5회째를 맞는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문화의 밤(Korean Heritage Night)’이 열린 17일(금), 경기장 곳곳에서는 텍사스 레인저스와 추신수 선수를 응원하고 한국문화의 밤을 즐기는 한인...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1692
    Read More
  28.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문화의 밤 ‘성황’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 문화의 밤이 열린 8월 17일(금), 한인들의 뜨거운 응원이 더해진 이날 경기에서 추신수 선수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문화의 밤 ‘성황’ 달라스 한인회와 레인저스 구단이 펼친 &lsq...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1141
    Read More
  29. 새 출발 미중남부 연합회, 골프대회 개최

    미주 중남부한인회 연합회가 한인사회 규합과 중남부 전현직 한인회장 친목 강화, 연합회 세대교체 활동에 기지개를 켠다. 사진 왼쪽부터 김범중 이사장, 김만중 회장, 니콜오칸래 교육문화분과 위원장. 새 출발 미중남부 연합회, 골프대회 개최 8일 한국전 ...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1762
    Read More
  30. 전석 매진 디너쇼, 가수 황경숙은 누구?

    가수 황경숙 씨(전 예총회장)은 달라스 한인사회의 명실상부한 대표스타다. 전석 매진 디너쇼, 가수 황경숙은 누구? ‘아야, 우지마라’의 원곡 가수, 달라스 최고의 스타 9월 1일(토) 옴니호텔, 데뷔 44주년 디너쇼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
    Date2018.08.23 Byinewsnet Views22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