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1. 18
    Jun 2015
    11:41

    리플리 양성소

    알랭들롱이 열연한 영화 ‘태양은 가득히’는  영국의 여류작가 패트리샤 하이스미스가 쓴 소설 ‘재능있는 리플리씨’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별 볼일 없는 주인공이 재벌 아들인 친구를 죽인 후, 죽은 친구의 신분으로 위장해 새로운 삶을 산다는 내용이다.  주...
    Reply0 Views30739
    Read More
  2. 10
    Jun 2015
    19:28

    메르스와 사스

    2003년 3월 홍콩의 미국인 사업가가 사망하면서 처음 보고된 사스는  몇 주만에 32개국으로 퍼졌다.  순식간에 전 세계에서 8,400여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0.9%가 사망했다.  전 세계가 사스 공포에 떨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당시 한국은 완벽에 ...
    Reply0 Views19911
    Read More
  3. 05
    Jun 2015
    17:59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

    최근 정치면 기사에서 ‘읍참마속’이란 말을 자주 접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완구 전 총리를 제명할 때 “읍참마속의 심정”이란 말을 꺼냈고,  문재인 새정치 민주연합 대표도 정청래 최고위원의 직무정지를 결정하면서 “읍참마속의 심정”이라는 언어를 사용...
    Reply0 Views20156
    Read More
  4. 27
    May 2015
    20:35

    죽음보다 강한 ‘사랑’

    [죽음보다 강한 사랑] 예술인의 혼이 고스란히 담긴  프랑스의 몽마르뜨 언덕에서 내려오다보면  파란 타일에 흰 글씨가 빼곡히 쓰인 벽면 하나를 만나게 된다.  ‘사랑의 벽 Le mur des je t’aime’이다.  이 벽에는 전 세계 250여개의 언어로 “사랑해”라는 말...
    Reply0 Views36274
    Read More
  5. 26
    May 2015
    08:32

    멈추지 않는 총기비극

    1791년 수정헌법 2조를 채택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총기 소유에 어떤 생각을 지녔는지 살펴보면  미국이 왜 ‘총기의 나라’인지 쉽게 알 수 있다. 미국 독립선언서를 만든 토머스 제퍼슨은 “총은 미국인들에게 자유의 무기다”라고 말했고,  권리장전의 기초를...
    Reply0 Views29035
    Read More
  6. 14
    May 2015
    10:32

    한인들의 모순된 ‘인종차별’

    [한인들의 모순된 '인종차별'] ‘인종차별의 싸움’으로 축약되는 미국의 근현대사에 ‘최초의 흑인대통령 당선’은 엄청난 반전이었다.  흑인대통령 탄생  7년.  그러나 흑인에 대한 미국 사회의 뿌리깊은 인종편견은  여전히 지워지지 않고 있다. 인종문제로 대...
    Reply0 Views27359
    Read More
  7. 08
    May 2015
    10:45

    희안한 기자회견

    [희안한 기자회견] 뇌리에 각인되지 않는 광고카피는 죽은 활자에 불과하다.  몇 마디 말에 펄펄 살아 뛰는 생명력을 담아야 하고,  틀을 깨는 한마디로 통쾌한 한 방을 날리거나 숨겨진 마음을 절묘하게 들춰내 짙은 여운을 남겨야 산다. 사람의 마음을 휘어...
    Reply0 Views9834
    Read More
  8. 30
    Apr 2015
    13:30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 성경에 나오는 거짓말의 시조가 하와에게 선악과를 따먹으라고 시킨 뱀이었다면,  그리스 신화에서는 헤르메스의 거짓말을 꼽을 수 있다. 헤르메스는 형 아폴론의 소를 훔쳐가면서 소의 꼬리를 끌어 뒤로 걷게 하고,  자신도 신발을 거꾸로 신어...
    Reply0 Views26909
    Read More
  9. 22
    Apr 2015
    19:18

    가슴을 가진 이에게 망각은 어렵다

    [가슴을 가진 이에게 망각은 어렵다] 눈 앞에 죽어가는 자식이 있는데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부모들이다. 자식이 차갑고 어두운 물 속에서 고통스럽게 죽어갈 때  아무 것도 해준 게 없어 죽기 조차 죄스러운 이들이다.  피를 말리는 기다림 끝에 싸늘하게 ...
    Reply0 Views30568
    Read More
  10. 16
    Apr 2015
    16:15

    마녀사냥꾼의 칼춤

    [마녀사냥꾼의 칼춤] 1487년 마녀 식별법을 담은 ‘마녀의 쇠망치’라는 책이 나오면서부터  마녀사냥은 본격화됐다.  도미니코 수도회 성직자 두 명이 쓴 이 책에는  수사관들과 판사들이 마녀를 쉽게 구분할 수 있는 방법 등이 기술됐다. 이 책은 모든 여성을...
    Reply0 Views28878
    Read More
  11. 09
    Apr 2015
    16:09

    잔인한 4월

    작년 이맘때 그들은 또 다른 '우리'였다.  이른 아침 아이들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 후  직장에서 집에서 분주한 하루를 보내는  어제 같은 오늘을 살던 그들이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너무나 달라졌다.  눈물이 마를 날이 없고  가슴 속엔...
    Reply0 Views33985
    Read More
  12. 03
    Apr 2015
    10:56

    사색

    <허생전>의 허생은 책읽기 10년을 작정했다.  10년만 책을 읽으면 세상의 모든 지식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시인 두보는 “사내라면 다섯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고 했다.  장자가 지혜롭다고 생각한 친구가 가지고 있던 책이  꼭...
    Reply0 Views31409
    Read More
  13. 26
    Mar 2015
    10:06

    다름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두 개 배우면 어느새 다른 패턴의 언어들이 마구잡이로 쏟아진다...
    Reply0 Views41999
    Read More
  14. 18
    Mar 2015
    16:56

    진실에 대한 목마름

    진실과 거짓이 함께 냇가에서 목욕을 했다.  별로 씻고 싶지 않았던 거짓은 대충 물만 묻히고 나와 진실이 벗어놓은 깨끗한 옷으로 말쑥하게 차려 입은 후 떠나버렸다.  뒤늦게 목욕을 마치고 나온 진실은 거짓의 더러운 옷을 입기 싫었다.  그 때부터다.  거...
    Reply0 Views34396
    Read More
  15. 13
    Mar 2015
    15:00

    피그말리온

    뛰어난 조각가가 있었다. 그에게는 상아를 재료로 해서 만든 여인 조각상이 있었다.  여인상은 세상의 어떤 여자보다도 아름다웠다. 그 어느 하나 모자람이 없는 여인상에 빠져 곱고 아리따운 옷을 입히고 온 몸에 영롱한 구슬과 조개장식을 달아주며 애지중...
    Reply0 Views31647
    Read More
  16. 05
    Mar 2015
    16:32

    마리화나 합법화시대

    일설에 의하면 미국 내에서 1년동안 마약 사용에 드는 비용은  80개 개발도상국의 총수입을 초과한다고 한다. 마약이 사회문제시 되는 건 미국만이 아니다.  에이즈가 국제적인 문제가 되었을 때는  강 건너 불구경 하듯이 여유를 가지고 구경할 수가 있었던 ...
    Reply0 Views36982
    Read More
  17. 26
    Feb 2015
    10:06

    “우리 차례다”

    "한 마리의 개가 그림자를 보고 짖으면  백마리의 개가 그 소리를 따라 짖는다.”  후한의 왕부가 한 말이다.  소문을 이렇게 명확히 표현한 말이 또 있을까 싶다. 소문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다.  그럴듯하다고 해서 소문이 사실일 수는 없다.  하지만 어...
    Reply0 Views32095
    Read More
  18. 19
    Feb 2015
    16:44

    괴테와 베토벤

    영원한 시성 괴테와 불멸의 악성 베토벤. 이 둘이 동시대를 살았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지만, 두 거장의 관계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던 것은 두 천재의 길과 색깔이 달라도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희대의 거장, 세기적인 천재성이라는 공통점을 빼...
    Reply0 Views29583
    Read More
  19. 12
    Feb 2015
    11:30

    수준 차이

    이야기 하나.  1974년 2월 22일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배 한 척이 침몰했다.  침몰한 선박은 대한민국 해군 소속 예인정(YTL).  이 사고로 해군 신병 103명과 해경 50명, 실무요원 6명 등 159명이 목숨을 잃었다. 해군과 해양경찰 훈련병들은 예인정을 타고 ...
    Reply0 Views26814
    Read More
  20. 05
    Feb 2015
    17:09

    눈치

    한국말에는 재미있는 표현들이 많다.  대표적인 게 “그거 말 되네~”라는 표현이다.  ‘말이 된다’는 말은 없다.  ‘말이 안된다’는 표현은 있지만 ‘말이 된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  당연하고 정상적인 것에는 유난스런 수식을 달지 않는다. 이것이 우리 말...
    Reply0 Views330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