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1. 30
    Apr 2015
    13:30

    거짓말쟁이

    [거짓말쟁이] 성경에 나오는 거짓말의 시조가 하와에게 선악과를 따먹으라고 시킨 뱀이었다면,  그리스 신화에서는 헤르메스의 거짓말을 꼽을 수 있다. 헤르메스는 형 아폴론의 소를 훔쳐가면서 소의 꼬리를 끌어 뒤로 걷게 하고,  자신도 신발을 거꾸로 신어...
    Reply0 Views25382
    Read More
  2. 22
    Apr 2015
    19:18

    가슴을 가진 이에게 망각은 어렵다

    [가슴을 가진 이에게 망각은 어렵다] 눈 앞에 죽어가는 자식이 있는데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부모들이다. 자식이 차갑고 어두운 물 속에서 고통스럽게 죽어갈 때  아무 것도 해준 게 없어 죽기 조차 죄스러운 이들이다.  피를 말리는 기다림 끝에 싸늘하게 ...
    Reply0 Views27904
    Read More
  3. 16
    Apr 2015
    16:15

    마녀사냥꾼의 칼춤

    [마녀사냥꾼의 칼춤] 1487년 마녀 식별법을 담은 ‘마녀의 쇠망치’라는 책이 나오면서부터  마녀사냥은 본격화됐다.  도미니코 수도회 성직자 두 명이 쓴 이 책에는  수사관들과 판사들이 마녀를 쉽게 구분할 수 있는 방법 등이 기술됐다. 이 책은 모든 여성을...
    Reply0 Views26034
    Read More
  4. 09
    Apr 2015
    16:09

    잔인한 4월

    작년 이맘때 그들은 또 다른 '우리'였다.  이른 아침 아이들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 후  직장에서 집에서 분주한 하루를 보내는  어제 같은 오늘을 살던 그들이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너무나 달라졌다.  눈물이 마를 날이 없고  가슴 속엔...
    Reply0 Views30511
    Read More
  5. 03
    Apr 2015
    10:56

    사색

    <허생전>의 허생은 책읽기 10년을 작정했다.  10년만 책을 읽으면 세상의 모든 지식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시인 두보는 “사내라면 다섯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고 했다.  장자가 지혜롭다고 생각한 친구가 가지고 있던 책이  꼭...
    Reply0 Views28949
    Read More
  6. 26
    Mar 2015
    10:06

    다름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두 개 배우면 어느새 다른 패턴의 언어들이 마구잡이로 쏟아진다...
    Reply0 Views38050
    Read More
  7. 18
    Mar 2015
    16:56

    진실에 대한 목마름

    진실과 거짓이 함께 냇가에서 목욕을 했다.  별로 씻고 싶지 않았던 거짓은 대충 물만 묻히고 나와 진실이 벗어놓은 깨끗한 옷으로 말쑥하게 차려 입은 후 떠나버렸다.  뒤늦게 목욕을 마치고 나온 진실은 거짓의 더러운 옷을 입기 싫었다.  그 때부터다.  거...
    Reply0 Views32575
    Read More
  8. 13
    Mar 2015
    15:00

    피그말리온

    뛰어난 조각가가 있었다. 그에게는 상아를 재료로 해서 만든 여인 조각상이 있었다.  여인상은 세상의 어떤 여자보다도 아름다웠다. 그 어느 하나 모자람이 없는 여인상에 빠져 곱고 아리따운 옷을 입히고 온 몸에 영롱한 구슬과 조개장식을 달아주며 애지중...
    Reply0 Views29540
    Read More
  9. 05
    Mar 2015
    16:32

    마리화나 합법화시대

    일설에 의하면 미국 내에서 1년동안 마약 사용에 드는 비용은  80개 개발도상국의 총수입을 초과한다고 한다. 마약이 사회문제시 되는 건 미국만이 아니다.  에이즈가 국제적인 문제가 되었을 때는  강 건너 불구경 하듯이 여유를 가지고 구경할 수가 있었던 ...
    Reply0 Views34303
    Read More
  10. 26
    Feb 2015
    10:06

    “우리 차례다”

    "한 마리의 개가 그림자를 보고 짖으면  백마리의 개가 그 소리를 따라 짖는다.”  후한의 왕부가 한 말이다.  소문을 이렇게 명확히 표현한 말이 또 있을까 싶다. 소문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다.  그럴듯하다고 해서 소문이 사실일 수는 없다.  하지만 어...
    Reply0 Views30737
    Read More
  11. 19
    Feb 2015
    16:44

    괴테와 베토벤

    영원한 시성 괴테와 불멸의 악성 베토벤. 이 둘이 동시대를 살았다는 사실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지만, 두 거장의 관계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던 것은 두 천재의 길과 색깔이 달라도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희대의 거장, 세기적인 천재성이라는 공통점을 빼...
    Reply0 Views28327
    Read More
  12. 12
    Feb 2015
    11:30

    수준 차이

    이야기 하나.  1974년 2월 22일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배 한 척이 침몰했다.  침몰한 선박은 대한민국 해군 소속 예인정(YTL).  이 사고로 해군 신병 103명과 해경 50명, 실무요원 6명 등 159명이 목숨을 잃었다. 해군과 해양경찰 훈련병들은 예인정을 타고 ...
    Reply0 Views25127
    Read More
  13. 05
    Feb 2015
    17:09

    눈치

    한국말에는 재미있는 표현들이 많다.  대표적인 게 “그거 말 되네~”라는 표현이다.  ‘말이 된다’는 말은 없다.  ‘말이 안된다’는 표현은 있지만 ‘말이 된다’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  당연하고 정상적인 것에는 유난스런 수식을 달지 않는다. 이것이 우리 말...
    Reply0 Views31298
    Read More
  14. 29
    Jan 2015
    09:56

    악한 아우성 vs 선한 침묵

    한 때 마이클 샌델 하버드 대학 교수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에 빠졌던 기억이 있다.  서점가에서 가장 안 팔리는 분야로 손꼽히는 인문서적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이 책이 불러 일으킨 반향은 실로 놀라웠다. 전 세계에서 베스트셀러 반열에 오른 책이긴...
    Reply0 Views48650
    Read More
  15. 22
    Jan 2015
    13:27

    표현의 자유

    새해의 벅찬 시작을 제대로 만끽하기도 전에 프랑스의 풍자전문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총기테러로 세계가 시끄럽다.  샤를리 에브도 편집국을 습격한 테러범들은 편집장을 비롯해 유명 만평작가, 기자 등 8명을 처형하듯 조준 사격했고 경비원과 경찰 등도 사...
    Reply0 Views32950
    Read More
  16. 15
    Jan 2015
    15:45

    뒷다리 잡기

    “뛸 사람은 뛰어라. 걸을 사람은 걸어라. 뛸 능력, 걸을 능력이 없는 사람은 쉬어도 좋다. 다만 뒷다리만 잡지 마라. 뒷다리 잡는 사람이 있으면 달릴 수 있는 사람도 못 달린다.” 이른바 ‘뒷다리론’이다. 1993년 삼성 신경영을 추진한 이건희 전 회장의 주요...
    Reply0 Views19138
    Read More
  17. 08
    Jan 2015
    11:30

    숨은 ‘거짓’ 찾기

    거울은 피사체의 모습을 왜곡없이 그대로 투영한다. 웃으면 함께 웃고, 무표정한 모습을 보이면 함께 한다. 피사체 없는 거울은 아무 것도 아니다. 거울은 비치는 상대가 있을 때 비로소 존재가치가 완성된다. 세상살이도 마찬가지다. 비추고 비치는 거울과 ...
    Reply0 Views30570
    Read More
  18. 24
    Dec 2014
    11:26

    사슴이 말이 되다

    지록위마(指鹿爲馬).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한다는 뜻이다. 사슴을 보고 말이라고 우기다니, 나는 새도 떨어뜨리는 권력이 아니고서야 엄두도 못 낼 일이다. 이 고사의 주인공은 중국 진나라 때의 환관 조고다. 황제 자리를 노린 그가 나이 어린 황제 호해...
    Reply0 Views23266
    Read More
  19. 19
    Dec 2014
    16:34

    만연한 ‘슈퍼갑질’

    “사람이 살면서 평생 지키고 실행해야 할 중요한 도리가 무엇이냐”는 제자의 질문에 공자는 “서(恕)”라고 답했다. 서(恕). ‘마음(心)’을 ‘같이(如)’한다는 뜻이다. 마음을 같이 한다는 것은 내 마음을 다른 사람의 마음과 같게 하는 노력이다. 다른 사람의 마...
    Reply0 Views18274
    Read More
  20. 12
    Dec 2014
    18:49

    출발! 드림팀!

    1989년 프로농구선수들도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는 규칙이 정해지자 농구팬들은 열광했다. 참가룰이 바뀐 후 처음으로 열린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미국은 역대 최강의 농구팀을 출전시켰다. 마이클 조던, 매직 존슨, 존 스탁턴, 칼 말론, 찰스 버...
    Reply0 Views238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