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eb_i뉴스넷_최윤주.jpg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관매직. 벼슬을 돈으로 사고 판다는 뜻이다.

나라가 어지러울 때마다 관직을 사고 파는 행위는 여지없이 횡행했다. 고종과 명성황후가 정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관직을 파는데 앞장섰다는 사실은 다 아는 얘기다. 
매관매직을 통해 관직에 오른 사람은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부정부패를 일삼고 백성을 수탈하는 탐관오리가 됐다.


국가의 근간인 백성들의 핍박이 커지고 관료체체가 붕괴되다보니 매관매직은 망국으로 치닫는 원인이 됐다. 고려말 권문세족, 조선말 세도가문의 매관매직이 횡행했던 우리 역사만 보더라도 쉽게 알 수 있다.

돈을 내고 자리에 오른 현대판 매관매직은 정계, 학계, 경제계를 불문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심심찮게 터져 나온다. 정치권의 돈 공천, 기업의 입찰 비리, 학계의 교수직 돈 상납도 변형된 형태의 매관매직이다.

 

상의총연 강영기 회장, 매관매직 논란

 

5월 13일(토) 출범한 제26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가 매관매직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9일(일) 애틀란타 모 일간지는 “미주한인상의총연 ‘매관매직’ 논란”이란 제하의 기사에서 미주상의총연 강영기 회장이 “이사장 직위 임명에 앞서 발전기금 명목으로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직위를 팔고 사는 현대판 매관매직이 달라스 한인사회 인사에 의해 미주한인단체에서 벌어지고 있다니, 이처럼 자극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취재거리는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니었다. 
게다가 기사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비판과 감시라는 언론의 순기능이 결코 좌시해서는 안될 사안이기도 했다.


활자화된 기사를 중심으로 사실 파악에 나서고, 사건이 불거진 애틀란타 임시총회 정황과 수면 아래에 얽히고 설킨 관계의 역학을 풀어가다 보니, 결국 취재의 끝자락에서 만난 사건의 민낯은 매관매직이 아닌 ‘자중지란’이었다.

 

매관매직? 본질은 “자중지란”

 

자중지란. 같은 무리나 같은 패 안에서 의견이 엇갈려 분란이 일어나는 것을 일컫는다. 흔히 쓰는 말로 내분, 내홍이다.

 

“직책에 해당하는 회비(후원금)은 10일 이내에 보내주셔야 유효합니다”(이사장 수락서 Form 내용중)

 

“수락서에서 약속하신 10일 이내 회비 납부 내용이 진행되지 않아 (홈페이지) 조직표 디자인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지 명확한 입장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2017.5.30 총연 전송메일)

 

임원 및 이사진 수락서-1.jpg

 

KakaoTalk_20170713_141502164+.jpg

 

발단은 여기서 시작했다.

총연으로부터 수락서를 받은 애틀란타 김모 씨는 ‘회비(후원금)’를 거액의 후원금으로 받아들였고, “돈과 시간이 기대만큼 부응하기 힘들다” “이사장직을 돈으로 샀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는 이유를 들어 이사장직을 거절했다.

 

그러나 이메일을 보낸 상의총연 사무국은 문자 그대로 ‘직책에 해당하는’ 회비를 의미했을 뿐이라고 강변한다. 
회원이 회비를 납부해야 회원으로서의 권리와 의무가 주어지듯, 미주상의총연 정관이 정한 이사장 회비를 납부해야 이사장 자격이 유효함을 알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상의총연 이사장 회비는 5천달러다. 

 

이사장직 수락서가 오고 간 메일 중에 문제가 되고 있는 ‘발전기금’이라는 단어가 등장하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메일은 애틀란타 모 일간지 기사가 보도했듯이 ‘강영기 회장이 보낸 이메일’이 아니라 이사장직을 거절한 김 모씨가 상의총연에 보낸 메일이다. 
내용 또한 면밀히 살펴보면 김 씨가 애틀란타 지역 관계자와 ‘발전기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정황은 포착되지만, 강영기 회장이 직접 기금을 요구했다는 내용은 찾을 수 없다.

 

결국 매관매직 의혹은 이사장 배출의 욕구가 컸던 지역협의체의 몇몇 인사들이 물 밑에서 발전기금 기탁을 협의하다가, 상의총연에서 보낸 이메일의 ‘회비(후원금)’이라는 단어를 ‘자리 대가성 요구’로 잘못 해석해서 벌어진 촌극으로 보인다.

 

상의총연 내부갈등 표면화

 

문제는 이면이다. ‘매관매직’이라는 자극적인 용어가 도출되자, 이미 여러 차례 분열과 내홍을 겪으며 얽혀버린 관계의 씨줄과 날줄이 드러나고 말았다. 
편을 갈라 우후죽순으로 터져 나오는 날선 언어 속에 사태의 본질은 어느덧 뒷전에 밀린 모양새다. 오해에서 비롯된 의혹을 부추키며 수면 아래 잠자고 있던 실체인 ‘자중지란’이 기지개를 편 셈이다.

 

모든 건 상의총연 집행부의 몫이고 과제다. 
전국조직을 관할하는 총연합회다운 조직 장악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생긴 불협화음이고, ‘발전기금’을 운운한 일부 지역협의회 관계자의 ‘왜곡된 충정’이 독이 된 사례다.

 

진의야 어쨌든간에, 달라스 한인 경제인협회 회장 공석에 따른 빗발치는 책임론까지 감수하면서 미주한인 상의총연 회장을 선택한 강영기 회장이 출범 두 달 만에 ‘매관매직’ 의혹을 전해온 건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

 

언제까지 ‘난장판 한인사회’ 오명써야 하나

 

미국내 한인 인구가 250만명을 넘어선 지 오래다. 이민역사가 110년을 훌쩍 넘었다.
그러나 해가 바뀔 때마다 미주 한인사회 곳곳에서 들려오는 감투 싸움과 주도권 다툼은 신물이 날 정도로 여전하다. 
이민자의 나라 미국에서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고 해야 할 일이 많은데, 자중지란하는 모습을 보이니 부끄러움을 넘어 개탄스러울 지경이다. 


결국 이번 사건도 상의총연 뿐 아니라 미주 한인사회 전체가 넘어야 할 산이고, 극복해야 할 숙제다.

언제까지 ‘난장판 한인사회’이라는 부끄러운 오명을 뒤집어쓰고 살 수는 없지 않는가.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i뉴스넷_04-05.jpg

 


  1. 05
    Oct 2017
    12:38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net 10월의 첫날, 역대 최악의 끔찍한 총기난사가 벌어지자 전 세계는 경악에 휩싸였다. 이번 사건은 개조된 총기를 사용해 미 총기난사 사건 역사상 처음으로 자동소총이 사용됐다...
    Reply0 Views1993
    Read More
  2. 17
    Aug 2017
    16:52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07년 7월 20일, 지금의 덕수궁에서는 고종황제가 퇴위하고 순종황제가 즉위하는 양위식이 열리고 있었다.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순종황제에게 권력을 넘기는 자리였으나 신&middo...
    Reply0 Views2361
    Read More
  3. 03
    Aug 2017
    17:16

    인생의 ‘노란 신호등’

    인생의 ‘노란 신호등’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일 매일 앞만 보고 달린다. 그것이 일상이다. 고비 하나를 넘었는가 싶으면 언제 나타났는지 또 다른 고비가 떡 하니 앞을 막고 있다. 하나의 일을 마무리한 후 다리 ...
    Reply0 Views1847
    Read More
  4. 27
    Jul 2017
    18:32

    다름과 틀림

    다름과 틀림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
    Reply0 Views2278
    Read More
  5. 13
    Jul 2017
    19:47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
    Reply0 Views3365
    Read More
  6. 04
    Jul 2017
    14:53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국민 모두가 매일 국민의례를 했던 때가 있다. 그 시절 극장에서는 영화가 시작하기 전 “애국가를 상영하니 모두 일어나 달라”는 방송이 나왔다. 친구들과 정신없이 놀다...
    Reply0 Views2830
    Read More
  7. 08
    Jun 2017
    15:33

    낯 뜨거운 인사청문회

    낯 뜨거운 인사청문회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2014년 12월, 미국의 두 얼굴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 정보위원장이 공개한 ‘CIA 고문실태 보고서’ 얘기다. 보고서는 9.11 이후 알 카...
    Reply0 Views1957
    Read More
  8. 01
    Jun 2017
    01:56

    바나나, 망고?

    바나나, 망고? 과일에 비유되는 이민 자녀들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한국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달라스의 경우 한인인구의 증가추세가 눈으로 보일 지경이다. 한국사람이 늘어나면서 달라스 한인타운이 젊어지고 있다. 불과 10...
    Reply0 Views2143
    Read More
  9. 10
    May 2017
    01:25

    문재인 대통령에 바란다

    새 정부에 바란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선거공약만큼 국민에게 친화적인 언어는 없다. 표심을 얻기 위해 포퓰리즘도 마다하지 않는 게 선거공약이다.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 당과 후보들이 제각각의 공약을...
    Reply0 Views3117
    Read More
  10. 04
    May 2017
    18:35

    “투표율 75.3%는 허상이다”

    “투표율 75.3%는 허상이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제19대 대통령을 뽑는 재외국민선거가 뜨거운 열기 속에 막을 내렸다. 재외선거가 시작되면서부터 세계 곳곳에서 감동적인 스토리가 쏟아졌다. 딸 내외...
    Reply0 Views2221
    Read More
  11. 29
    Mar 2017
    23:40

    토네이도, 신의 손가락? 악마의 꼬리?

    토네이도, 신의 손가락? 악마의 꼬리?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예전에 인터넷에서 유행한 유머 중 공대생 개그라는 게 있다. 일반적이지 않은 공대생들만의 사고와 행동을 희화한 수많은 유머 중 영어단어만으로도 공대생을 ...
    Reply0 Views2146
    Read More
  12. 08
    Mar 2017
    22:10

    이민단속에 ‘얼어붙은 부평초’

    이민단속에 ‘얼어붙은 부평초’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연못이나 논 어귀에 잔뜩 떠있는 손톱만한 작은 잎. 물 위를 초록으로 가득 덮고 있는 작은 잎을 기실 눈여겨 본 사람은 별로 없다. 이름도 희한한 개구리밥...
    Reply0 Views2956
    Read More
  13. 23
    Feb 2017
    19:41

    역사는 현재 진행형

    역사는 현재 진행형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72년 10월 17일 전국에 비상계엄령을 선포한 박정희는 다음날, 동아일보 1면 하단에 ‘통일주체국민회의 집회 공고’를 실었다. 의제는 ‘대통령 선거.&rs...
    Reply0 Views1779
    Read More
  14. 16
    Feb 2017
    21:10

    검색과 사색

    검색과 사색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허생전>의 허생은 책읽기 10년을 작정했다. 10년만 책을 읽으면 세상의 모든 지식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시인 두보는 “사내라면 다섯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
    Reply0 Views2134
    Read More
  15. 09
    Feb 2017
    12:28

    거짓뉴스의 습격

    거짓뉴스의 습격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지난 한 주간 소셜미디어에는 불법 체류자를 적발하기 위해 외곽 고속도로나 일정한 장소에서 차량을 무작위로 선정해 조사하는 체크 포인트가 전국적으로 설치된다는 소문이 확산됐다. 소문이 걷...
    Reply0 Views2323
    Read More
  16. 19
    Jan 2017
    17:53

    눈 감은 정의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눈 감은 정의 한국을 강타한 인문학 서적 중 단연 최고의 베스트셀러는 ‘정의란 무엇인가(Justice)’다. 이 책에는 7,000명도 되지 않는 하버드대 학부생 가운데 무려 1,000명의 학...
    Reply0 Views2948
    Read More
  17. 12
    Jan 2017
    01:44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

    소는 살고 말은 죽는다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60년대 한국에서는 대학을 가리켜 ‘우골탑’이라고 불렀다. 가난한 농가에서 소를 팔아 자식에게 대학교육을 시킨데서 유래한 말이다. 신성한 학문의 전당이라고 하여 &lsq...
    Reply0 Views2683
    Read More
  18. 29
    Dec 2016
    18:18

    올해의 사자성어, 군주민수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올해의 사자성어 여민동락(與民同樂). 맹자의 사상은 이 단어 하나로 관통한다. 백성과 즐거움을 함께 한다는 뜻이다. 국가의 근본은 백성이고 국가는 그 다음이며 군주의 존재는 가볍다는 맹자의 왕도...
    Reply0 Views3695
    Read More
  19. 22
    Dec 2016
    11:57

    더 크게 외치는 “Merry Christmas”

    더 크게 외치는 “Merry Christmas” [i뉴스넷] 최윤주_발행인 겸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영국에서 판매되는 성탄카드 100장 중 99장이 계절과 관련된 이미지라는 조사결과가 나온 적이 있다. 아기예수 탄생과 직접적으로 연관있는 카드 디...
    Reply0 Views2410
    Read More
  20. 14
    Dec 2016
    08:35

    거울 내려놓기

    거울 내려놓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아주 먼 옛날 공주가 태어났다. 까만 머리가 대조되는 하얗고 뽀얀 피부, 선혈처럼 붉은 입술을 가진 어여쁜 아기였다. 하얀 눈꽃 같이 이쁜 아기공주의 이름은 백설. 안타깝게도 왕비는 공주를 낳...
    Reply0 Views2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