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eb_i뉴스넷_최윤주.jpg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관매직. 벼슬을 돈으로 사고 판다는 뜻이다.

나라가 어지러울 때마다 관직을 사고 파는 행위는 여지없이 횡행했다. 고종과 명성황후가 정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관직을 파는데 앞장섰다는 사실은 다 아는 얘기다. 
매관매직을 통해 관직에 오른 사람은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부정부패를 일삼고 백성을 수탈하는 탐관오리가 됐다.


국가의 근간인 백성들의 핍박이 커지고 관료체체가 붕괴되다보니 매관매직은 망국으로 치닫는 원인이 됐다. 고려말 권문세족, 조선말 세도가문의 매관매직이 횡행했던 우리 역사만 보더라도 쉽게 알 수 있다.

돈을 내고 자리에 오른 현대판 매관매직은 정계, 학계, 경제계를 불문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심심찮게 터져 나온다. 정치권의 돈 공천, 기업의 입찰 비리, 학계의 교수직 돈 상납도 변형된 형태의 매관매직이다.

 

상의총연 강영기 회장, 매관매직 논란

 

5월 13일(토) 출범한 제26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회장 강영기)가 매관매직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9일(일) 애틀란타 모 일간지는 “미주한인상의총연 ‘매관매직’ 논란”이란 제하의 기사에서 미주상의총연 강영기 회장이 “이사장 직위 임명에 앞서 발전기금 명목으로 거액의 돈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직위를 팔고 사는 현대판 매관매직이 달라스 한인사회 인사에 의해 미주한인단체에서 벌어지고 있다니, 이처럼 자극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취재거리는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니었다. 
게다가 기사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비판과 감시라는 언론의 순기능이 결코 좌시해서는 안될 사안이기도 했다.


활자화된 기사를 중심으로 사실 파악에 나서고, 사건이 불거진 애틀란타 임시총회 정황과 수면 아래에 얽히고 설킨 관계의 역학을 풀어가다 보니, 결국 취재의 끝자락에서 만난 사건의 민낯은 매관매직이 아닌 ‘자중지란’이었다.

 

매관매직? 본질은 “자중지란”

 

자중지란. 같은 무리나 같은 패 안에서 의견이 엇갈려 분란이 일어나는 것을 일컫는다. 흔히 쓰는 말로 내분, 내홍이다.

 

“직책에 해당하는 회비(후원금)은 10일 이내에 보내주셔야 유효합니다”(이사장 수락서 Form 내용중)

 

“수락서에서 약속하신 10일 이내 회비 납부 내용이 진행되지 않아 (홈페이지) 조직표 디자인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지 명확한 입장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2017.5.30 총연 전송메일)

 

임원 및 이사진 수락서-1.jpg

 

KakaoTalk_20170713_141502164+.jpg

 

발단은 여기서 시작했다.

총연으로부터 수락서를 받은 애틀란타 김모 씨는 ‘회비(후원금)’를 거액의 후원금으로 받아들였고, “돈과 시간이 기대만큼 부응하기 힘들다” “이사장직을 돈으로 샀다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는 이유를 들어 이사장직을 거절했다.

 

그러나 이메일을 보낸 상의총연 사무국은 문자 그대로 ‘직책에 해당하는’ 회비를 의미했을 뿐이라고 강변한다. 
회원이 회비를 납부해야 회원으로서의 권리와 의무가 주어지듯, 미주상의총연 정관이 정한 이사장 회비를 납부해야 이사장 자격이 유효함을 알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상의총연 이사장 회비는 5천달러다. 

 

이사장직 수락서가 오고 간 메일 중에 문제가 되고 있는 ‘발전기금’이라는 단어가 등장하는 건 사실이다.
그러나 메일은 애틀란타 모 일간지 기사가 보도했듯이 ‘강영기 회장이 보낸 이메일’이 아니라 이사장직을 거절한 김 모씨가 상의총연에 보낸 메일이다. 
내용 또한 면밀히 살펴보면 김 씨가 애틀란타 지역 관계자와 ‘발전기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정황은 포착되지만, 강영기 회장이 직접 기금을 요구했다는 내용은 찾을 수 없다.

 

결국 매관매직 의혹은 이사장 배출의 욕구가 컸던 지역협의체의 몇몇 인사들이 물 밑에서 발전기금 기탁을 협의하다가, 상의총연에서 보낸 이메일의 ‘회비(후원금)’이라는 단어를 ‘자리 대가성 요구’로 잘못 해석해서 벌어진 촌극으로 보인다.

 

상의총연 내부갈등 표면화

 

문제는 이면이다. ‘매관매직’이라는 자극적인 용어가 도출되자, 이미 여러 차례 분열과 내홍을 겪으며 얽혀버린 관계의 씨줄과 날줄이 드러나고 말았다. 
편을 갈라 우후죽순으로 터져 나오는 날선 언어 속에 사태의 본질은 어느덧 뒷전에 밀린 모양새다. 오해에서 비롯된 의혹을 부추키며 수면 아래 잠자고 있던 실체인 ‘자중지란’이 기지개를 편 셈이다.

 

모든 건 상의총연 집행부의 몫이고 과제다. 
전국조직을 관할하는 총연합회다운 조직 장악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생긴 불협화음이고, ‘발전기금’을 운운한 일부 지역협의회 관계자의 ‘왜곡된 충정’이 독이 된 사례다.

 

진의야 어쨌든간에, 달라스 한인 경제인협회 회장 공석에 따른 빗발치는 책임론까지 감수하면서 미주한인 상의총연 회장을 선택한 강영기 회장이 출범 두 달 만에 ‘매관매직’ 의혹을 전해온 건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

 

언제까지 ‘난장판 한인사회’ 오명써야 하나

 

미국내 한인 인구가 250만명을 넘어선 지 오래다. 이민역사가 110년을 훌쩍 넘었다.
그러나 해가 바뀔 때마다 미주 한인사회 곳곳에서 들려오는 감투 싸움과 주도권 다툼은 신물이 날 정도로 여전하다. 
이민자의 나라 미국에서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고 해야 할 일이 많은데, 자중지란하는 모습을 보이니 부끄러움을 넘어 개탄스러울 지경이다. 


결국 이번 사건도 상의총연 뿐 아니라 미주 한인사회 전체가 넘어야 할 산이고, 극복해야 할 숙제다.

언제까지 ‘난장판 한인사회’이라는 부끄러운 오명을 뒤집어쓰고 살 수는 없지 않는가.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i뉴스넷_04-05.jpg

 


  1. 21
    Feb 2018
    09:36
    Update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시작 전부터 우려와 반발이 빗발쳤다. 나라밖에서는 평화올림픽의 토대를 닦았다며 벅찬 감격의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정작 나라 안은 시끄러웠다. 정치권에서는 북한의 체제 선전...
    Reply0 Views509
    Read More
  2. 15
    Feb 2018
    18:27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서기 270년경 2월 14일. 한 남자가 참수형을 당했다. 당시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로마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센 종교탄압을 일삼았다. 그가 구금된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다. ...
    Reply1 Views486
    Read More
  3. 08
    Feb 2018
    11:17

    혐오의 시대

    혐오의 시대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요즘 욕설은 확실히 다르다. 험악한 언어폭력 혹은 정을 담은 막말(?)에 가까웠던 예전과는 다른 특별한 감정이 실려있다. 대표적인 게 ‘충’이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수많은 ...
    Reply0 Views719
    Read More
  4. 01
    Feb 2018
    16:24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생태계의 생리는 잔학무도하다. 몇날 며칠을 굶은 최상위 포식자에게 자비란 없다. 심장이 터질 듯 달려 숨을 곳을 찾아도 소용없다. 작고 여린 몸은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표...
    Reply0 Views1331
    Read More
  5. 25
    Jan 2018
    15:47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대표 editor@inewsnet.net 재외국민 선거를 내용으로 한 국민투표법 개정이 대한민국 정계에 ‘뇌관’으로 등장했다. 현재 정치 정국의 핫이슈는 ‘개헌’이...
    Reply0 Views1610
    Read More
  6. 23
    Jan 2018
    13:49

    영화 1987, 나의 1987

    영화 1987, 나의 1987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enet.net 사진을 처음 본 건 1987년 5월 햇살 좋은 봄날이었다.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찼던 대학축제의 첫 날, 교정에서 처음 접한 건 대학의 낭만이 아닌, 조국의 현실이었다. 5.18 광주항쟁 사...
    Reply0 Views1075
    Read More
  7. 18
    Jan 2018
    14:35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Reply0 Views429
    Read More
  8. 11
    Jan 2018
    15:50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인류 역사를 통틀어 발생했던 재앙 가운데 가장 끔찍했던 사건으로 꼽히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운 게 흑사병이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휩쓸고 간 흑사병은 당시로서는 도...
    Reply0 Views471
    Read More
  9. 04
    Jan 2018
    03:01

    팩트폭력? 진실폭격!

    팩트폭력? 진실폭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지금으로부터 10년전, 가짜 목사 기사를 쓴 적이 있다. 대학 학력은 물론 신학대학과 대학원 졸업장, 목사 안수증까지 위조했던 그는 수년간 지역 교계 지도자로 활동해 큰 충격을...
    Reply0 Views1799
    Read More
  10. 28
    Dec 2017
    15:43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파사현정(破邪顯正). 사악한 것을 부수고 바른 것을 드러내다. 올해의 사자성어다. 해마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전국의 교수 1천명 중 34...
    Reply0 Views1102
    Read More
  11. 21
    Dec 2017
    21:56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광해군 때 고비라는 구두쇠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 유명한 ‘자린고비’ 이야기가 이 사람에게서 나왔다는 일설이 있을 정도로 지독하게 인색했던 이다. 워낙 큰 부자이다...
    Reply0 Views1255
    Read More
  12. 07
    Dec 2017
    18:15

    달라스 이민 50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달라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주 한인이민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매듭은 1903년 1월 13일이다. 이 날은 하와이가 어디 붙었는지,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도 모르는 101명의 한인을 실은 ...
    Reply0 Views1274
    Read More
  13. 30
    Nov 2017
    17:43

    달라스 이민 50주년?

    달라스 이민 50주년? “잘못된 역사 재단, 바로잡아야 한다” ○‥1966년 8월 15일에 교회 창립했는데 1967년이 이민 첫해? ○‥달라스 한인사회의 책임있는 이민역사 규명 필요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아랍어의 ‘알(Al)&r...
    Reply0 Views4252
    Read More
  14. 16
    Nov 2017
    02:18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광풍 ‘블랙 프라이데이’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Black, 검정색은 암흑·죽음·공포를 상징하기도 하지만 강인함·우아함·신비로움을 뜻하기도 한다. 위험인물들의 명단을 일컫는 블랙리스트...
    Reply2 Views1681
    Read More
  15. 05
    Oct 2017
    12:38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net 10월의 첫날, 역대 최악의 끔찍한 총기난사가 벌어지자 전 세계는 경악에 휩싸였다. 이번 사건은 개조된 총기를 사용해 미 총기난사 사건 역사상 처음으로 자동소총이 사용됐다...
    Reply0 Views1302
    Read More
  16. 17
    Aug 2017
    16:52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07년 7월 20일, 지금의 덕수궁에서는 고종황제가 퇴위하고 순종황제가 즉위하는 양위식이 열리고 있었다.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순종황제에게 권력을 넘기는 자리였으나 신&middo...
    Reply0 Views1710
    Read More
  17. 03
    Aug 2017
    17:16

    인생의 ‘노란 신호등’

    인생의 ‘노란 신호등’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일 매일 앞만 보고 달린다. 그것이 일상이다. 고비 하나를 넘었는가 싶으면 언제 나타났는지 또 다른 고비가 떡 하니 앞을 막고 있다. 하나의 일을 마무리한 후 다리 ...
    Reply0 Views1232
    Read More
  18. 27
    Jul 2017
    18:32

    다름과 틀림

    다름과 틀림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
    Reply0 Views1573
    Read More
  19. 13
    Jul 2017
    19:47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
    Reply0 Views2354
    Read More
  20. 04
    Jul 2017
    14:53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국민 모두가 매일 국민의례를 했던 때가 있다. 그 시절 극장에서는 영화가 시작하기 전 “애국가를 상영하니 모두 일어나 달라”는 방송이 나왔다. 친구들과 정신없이 놀다...
    Reply0 Views220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