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Web_i뉴스넷_최윤주.jpg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국민 모두가 매일 국민의례를 했던 때가 있다. 그 시절 극장에서는 영화가 시작하기 전 “애국가를 상영하니 모두 일어나 달라”는 방송이 나왔다. 친구들과 정신없이 놀다가, 바쁘게 길을 가다가, 동네 어귀 평상에 앉아 있다가도 오후 5시나 6시가 되면 어김없이 울려 퍼지는 애국가에 남녀노소 모두 ‘동작 그만’ 상태가 되어 오른손을 왼쪽 가슴에 올려야 했다.

 

매주 월요일 학교 운동장에서 열리는 애국조회를 할 때마다 남들 다하는 경례를 안하는 친구가 있었다.

어떤 선생님은 그 아이에게 회초리를 들기도 했고, 반친구들 앞에서 그 친구의 행동을 조롱하기도 했다.

 

“넌 왜 국기에 대한 경례를 안 해?”

“너네 매국노 집안이야?”

 

돌이켜보건대,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이 어떤 의미인지, 왜 학교에서 이런 장황하고 알 수 없는 맹세를 강요하는지는 궁금하지 않았다.

그보다 나라를 사랑하지 못하게 하는 그 애의 종교가, 그 애의 행동이, 이상했고 무서웠으며 두렵기까지 했다.

머리가 커가고 학교생활에 익숙해지면서 국민의례를 하지 않는 행위가 대수롭지 않게 여겨진 건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할 것”을 맹세하게 했던 국민의례가 애국심의 잣대가 아님을 깨달았던 시기와 얼추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1971년 유신정권부터 시작해 전두환 군사독재 시절인 1984년 법제화된 국민의례는 독재정권의 철권통치 수단으로 남용되다 민주화 운동이 절정에 달했던 1989년 1월에서야 폐지됐다.

 

현재 국민의례는 2010년 7월 제정된 ‘국민의례 규정’에 따라 진행된다. 정부행사 등 각종 공식적인 의식이나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예를 표하고 애국가를 제창하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격식으로 치러진다.

 

독재정권이 행한 철권통치를 효율화하는 수단으로 남용됐던 과거를 청산하고, 국민적 통일성을 유지하는 국가의 상징 예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민의례를 보는 곱지 않은 시각 또한 존재한다.

이는 국민의례가 지닌 기본정서에 대한 반감 때문이다. 사실 국민의례는 러일전쟁 이후 일본 교단이 태평양 전쟁을 승리하기 위해 ‘궁성요배, 기미가요제창, 신사참배’를 했던 의식에서 비롯된 일제 강점기의 식민용어이자 일제의 잔재라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개인적으로 - 기원이나 용어의 발단을 차치한다면 - 파편화된 한 나라의 개인을 한 국가의 일원으로 결속시키고 국민적 통일성을 유지하는 국민의례는 그 자체로서 선한 의식일 수 있다고 여긴다. 원치 않는 개인에게 국민의례를 강요하는 것은 명백한 잘못임을 전제한다.

 

국민의례를 하지 않는다고 색깔론과 종북론을 앞세워 마녀사냥을 하는 시각에는 분명히 반대한다.

대통령 훈령에 따르면, 정부행사가 아닌 일반모임이나 행사에서의 국민의례는 전적으로 주최측의 자유의사다. 무엇보다 히틀러 치하의 나치시대도 아니고, 일본 제국주의 시대도 아닌 21세기 자유민주주의국가에서 국민의례는 애국과 종북의 구분 기준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민사회 속 국민의례의 지나친 ‘남용’이다. 어쩌면 ‘무분별한 습관적 사용’이 더 적절한 표현일 수 있다.

 

많은 한인단체들이 거의 모든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실시한다. 3.1절 기념식이나 8.15 광복행사 등 국가행사에서의 국민의례는 당연하다.

행사 도중 애국가를 부르며 가슴이 울컥하는 일도 허다하다. 국민의례를 통해 나라를 떠나온 이민자의 애달픈 마음을 위안받거나 한민족으로서 결속력이 증진되기도 한다.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는 대목이다.

 

그러나 단체나 모임의 일반적인 현안을 논의하는 월례회나 비정기 모임, 특별행사에서까지 국민의례를 해야 할 이유는 마땅히 찾기 힘들다.

공적인 의미를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개별 행사에서, 심지어 먹고 노는 송년잔치에서 조차 국기에 대한 맹세를 읊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는 것은 쉽게 이해하기 힘들다.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것”이라는 다짐은 부조리에 항거해 작은 촛불 하나 들고 광장으로 나오는 시민들의 가슴 속에 담겨 있지, 국가가 정한 의식이나 의례를 통해 만들어지지 않는다.

 

더 냉혹하게 얘기하자면 독재정권의 국민통제 수단으로 사용되던 국민의례가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유산도 아니고 국가적 전통도 아닌 이상, 모든 행사에서 국민의례를 해야 한다는 강박 자체가 탈피해야 할 ‘구시대의 유물’이 아닐까.

 

과도할 정도로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는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깊이 고민해볼 일이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Sponsored >>

KakaoTalk_20171214_125219868.jpg

 

연말특별.jpg

 

 


  1. 15
    Feb 2018
    18:27
    NEW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서기 270년경 2월 14일. 한 남자가 참수형을 당했다. 당시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로마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센 종교탄압을 일삼았다. 그가 구금된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다. ...
    Reply1 Views361
    Read More
  2. 08
    Feb 2018
    11:17

    혐오의 시대

    혐오의 시대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요즘 욕설은 확실히 다르다. 험악한 언어폭력 혹은 정을 담은 막말(?)에 가까웠던 예전과는 다른 특별한 감정이 실려있다. 대표적인 게 ‘충’이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수많은 ...
    Reply0 Views700
    Read More
  3. 01
    Feb 2018
    16:24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생태계의 생리는 잔학무도하다. 몇날 며칠을 굶은 최상위 포식자에게 자비란 없다. 심장이 터질 듯 달려 숨을 곳을 찾아도 소용없다. 작고 여린 몸은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표...
    Reply0 Views1308
    Read More
  4. 25
    Jan 2018
    15:47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대표 editor@inewsnet.net 재외국민 선거를 내용으로 한 국민투표법 개정이 대한민국 정계에 ‘뇌관’으로 등장했다. 현재 정치 정국의 핫이슈는 ‘개헌’이...
    Reply0 Views1579
    Read More
  5. 23
    Jan 2018
    13:49

    영화 1987, 나의 1987

    영화 1987, 나의 1987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enet.net 사진을 처음 본 건 1987년 5월 햇살 좋은 봄날이었다.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찼던 대학축제의 첫 날, 교정에서 처음 접한 건 대학의 낭만이 아닌, 조국의 현실이었다. 5.18 광주항쟁 사...
    Reply0 Views1025
    Read More
  6. 18
    Jan 2018
    14:35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Reply0 Views408
    Read More
  7. 11
    Jan 2018
    15:50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인류 역사를 통틀어 발생했던 재앙 가운데 가장 끔찍했던 사건으로 꼽히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운 게 흑사병이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휩쓸고 간 흑사병은 당시로서는 도...
    Reply0 Views449
    Read More
  8. 04
    Jan 2018
    03:01

    팩트폭력? 진실폭격!

    팩트폭력? 진실폭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지금으로부터 10년전, 가짜 목사 기사를 쓴 적이 있다. 대학 학력은 물론 신학대학과 대학원 졸업장, 목사 안수증까지 위조했던 그는 수년간 지역 교계 지도자로 활동해 큰 충격을...
    Reply0 Views1779
    Read More
  9. 28
    Dec 2017
    15:43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파사현정(破邪顯正). 사악한 것을 부수고 바른 것을 드러내다. 올해의 사자성어다. 해마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전국의 교수 1천명 중 34...
    Reply0 Views1080
    Read More
  10. 21
    Dec 2017
    21:56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광해군 때 고비라는 구두쇠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 유명한 ‘자린고비’ 이야기가 이 사람에게서 나왔다는 일설이 있을 정도로 지독하게 인색했던 이다. 워낙 큰 부자이다...
    Reply0 Views1243
    Read More
  11. 07
    Dec 2017
    18:15

    달라스 이민 50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달라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주 한인이민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매듭은 1903년 1월 13일이다. 이 날은 하와이가 어디 붙었는지,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도 모르는 101명의 한인을 실은 ...
    Reply0 Views1239
    Read More
  12. 30
    Nov 2017
    17:43

    달라스 이민 50주년?

    달라스 이민 50주년? “잘못된 역사 재단, 바로잡아야 한다” ○‥1966년 8월 15일에 교회 창립했는데 1967년이 이민 첫해? ○‥달라스 한인사회의 책임있는 이민역사 규명 필요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아랍어의 ‘알(Al)&r...
    Reply0 Views4211
    Read More
  13. 16
    Nov 2017
    02:18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광풍 ‘블랙 프라이데이’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Black, 검정색은 암흑·죽음·공포를 상징하기도 하지만 강인함·우아함·신비로움을 뜻하기도 한다. 위험인물들의 명단을 일컫는 블랙리스트...
    Reply2 Views1661
    Read More
  14. 05
    Oct 2017
    12:38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net 10월의 첫날, 역대 최악의 끔찍한 총기난사가 벌어지자 전 세계는 경악에 휩싸였다. 이번 사건은 개조된 총기를 사용해 미 총기난사 사건 역사상 처음으로 자동소총이 사용됐다...
    Reply0 Views1291
    Read More
  15. 17
    Aug 2017
    16:52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07년 7월 20일, 지금의 덕수궁에서는 고종황제가 퇴위하고 순종황제가 즉위하는 양위식이 열리고 있었다.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순종황제에게 권력을 넘기는 자리였으나 신&middo...
    Reply0 Views1691
    Read More
  16. 03
    Aug 2017
    17:16

    인생의 ‘노란 신호등’

    인생의 ‘노란 신호등’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일 매일 앞만 보고 달린다. 그것이 일상이다. 고비 하나를 넘었는가 싶으면 언제 나타났는지 또 다른 고비가 떡 하니 앞을 막고 있다. 하나의 일을 마무리한 후 다리 ...
    Reply0 Views1214
    Read More
  17. 27
    Jul 2017
    18:32

    다름과 틀림

    다름과 틀림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
    Reply0 Views1563
    Read More
  18. 13
    Jul 2017
    19:47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
    Reply0 Views2332
    Read More
  19. 04
    Jul 2017
    14:53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국민 모두가 매일 국민의례를 했던 때가 있다. 그 시절 극장에서는 영화가 시작하기 전 “애국가를 상영하니 모두 일어나 달라”는 방송이 나왔다. 친구들과 정신없이 놀다...
    Reply0 Views2169
    Read More
  20. 08
    Jun 2017
    15:33

    낯 뜨거운 인사청문회

    낯 뜨거운 인사청문회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2014년 12월, 미국의 두 얼굴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 정보위원장이 공개한 ‘CIA 고문실태 보고서’ 얘기다. 보고서는 9.11 이후 알 카...
    Reply0 Views13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