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eb_i뉴스넷_최윤주.jpg
 

1월의 신 ‘야누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옛날 로마인들은 자기들에게 들어온 문물을 창조적으로 계승 발전시키는데 천부적인 소질을 지니고 있었다. 


창조적인 모방에 ‘신화’라고 예외일리 없다. 로마신화에 등장하는 주요 신은 그리스 신화에서 유래한다.
로마신화에 등장하는 주요 신들은 그리스 신화의 그것과 이름만 다를 뿐 내용이나 성격, 역할 등은 별반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다. 
제우스는 주노, 아프로디테는 비너스, 아레스는 마르스, 아테네는 미네르바, 이런 식이다.

 

그리스 신화에서 따온 것 말고 로마인들에게만 등장하는 그들만의 주인공은 없는 걸까. 
 

물론 있다. 그리스 신화에는 없고 로마신화에만 있는 신은 총 30여명이라고 하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한(?) 신은 ‘야누스’다.
 

우리는 이 이름을 앞에서는 생글생글 웃고 뒤에 가서는 뒤통수를 치는 이중성격의 ‘위선자’들을 고급스럽게 빗대어 얘기한다. ‘야누스의 두 얼굴’이라는 언어에는 앞뒤가 다르고 표리부동하며 안과 겉이 다른 가증스런 사람이라는 뉘앙스가 잔뜩 묻어있다.
 

그러나 로마의 신 ‘야누스’는 비록 두 얼굴을 지녔지만 위선자는 아니었다. 
오히려 성스럽고 존경받는 신이어서 전쟁에 나가는 군인들은 야누스의 문을 통과하며 행운을 기원했고, 일상생활에서 기도할 때 신들 중에서 야누스신의 이름을 가장 먼저 부르곤 했다 한다.

 

생전에 큰 존경을 받다 죽은 후 신으로 모셔진 야누스는 사망 후에도 외족의 침략으로부터 로마를 구하기 위해 온천수를 분출시켜 공격자를 막아냈다. 
로마인들은 이 기적에 감사하며 야누스 신전에 문을 세웠다.  이 문이 열리면 ‘신이여 나와서 도와주소서’의 의미이고, 이 문이 닫히면 ‘로마가 평화로우니 편히 쉬소서’의 뜻이다. 
들어가는 방향과 나오는 방향에 각기 다른 얼굴을 두어 야누스의 얼굴을 보며 전쟁에서는 행운을, 일상에서는 평안을 기원했다. 

 

로마인들에게 야누스는 수호신 이상의 존재였다. ‘시작이 좋으면 한 해동안 일이 잘 풀리리라’는 의미에서 한 해를 시작하는 달을 야누아리우스(Januarius)라 이름짓고 상서로운 달로 여길 정도였다.
1월을 뜻하는 영어 January는 여기에서 유래되었다. 


그러나 18세기 영국의 한 작가가 자신의 책에 ‘한쪽 얼굴로는 미소를 억지로 짓고,  다른 쪽 얼굴로는 노여움을 드러내는 야누스 얼굴’이라는 표현을 적어놓으면서 야누스의 이중성은 고착화되기 시작했다.


성스러웠던 야누스 신으로서는 지금의 ‘가증스런’ 야누스의 해석이 억울할 수밖에 없을 듯 하다.
한 해를 시작하며 자신의 이름을 빌어 행운을 기원했을 정도로 추앙받던 자신을 타인에게 해를 입히는 ‘파렴치한’으로 만들었으니 말이다.


씁쓸한 이야기가 될 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인생의 또 다른 단면일런지도 모른다.
시작은 성스러웠어도 어찌 어찌 흘러가면 그 끝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해져버린 우리네 인생도 야누스의 서글픔과 별반 다를게 없다.


1월이다. 신화 속 1월의 신 야누스를 제자리로 돌려보내야 할 계절이다.


본디의 뜻, 처음의 정신을 잃지 않기 위해 무던히도 애를 쓰지 않는다면 언제 어느때 성스러운 시작의 신이 가증스런 야누스의 두 얼굴로 또 다시 왜곡될런지 모른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18
    Jan 2019
    08:11

    일상화된 피비린내

    일상화된 피비린내 최윤주 · i뉴스넷 발행인 1492년 콜럼부스의 배가 카리브 해안에 닿은 것은 역사적인 실수였다. 이 실수를 미국 역사는 ‘위대한 신대륙의 발견’이라 부른다. 광활한 대지 위에서 목가적인 평온함을 영위했던 원주민들에...
    Reply0 Views88
    Read More
  2. 03
    Jan 2019
    17:25

    1월의 신 ‘야누스’

    1월의 신 ‘야누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옛날 로마인들은 자기들에게 들어온 문물을 창조적으로 계승 발전시키는데 천부적인 소질을 지니고 있었다. 창조적인 모방에 ‘신화’라고 예외일리 없다. 로마신화에 등...
    Reply0 Views115
    Read More
  3. 21
    Jun 2018
    12:48

    길닦는 시지프스

    길 닦는 시지프스 전영주 후보의 추후 행보가 기대되는 이유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한 남자가 있다. 신의 비밀을 누설한 죄로 그에게 형벌이 주어졌다. 거대한 돌을 산 꼭대기까지 굴려 올려야 하는 형벌이다. 힘겹게 정상에 오르면 ...
    Reply0 Views2181
    Read More
  4. 07
    May 2018
    15:22

    ‘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1표’씩 더하면 반드시 이긴다 - 코펠 시의원 결선투표, 한인표 응집 절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국사회에서 소수민족이 가질 수 있는 가장 큰 무기는 ‘정치력’이다. 민주주의 정치로 운영되는 미국사회에서 ...
    Reply0 Views1151
    Read More
  5. 26
    Apr 2018
    14:09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유감’

    미주한인상공인대회 ‘유감’ - 보여주기와 보기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사람은 ‘보기’의 주체인 동시에 ‘보여주기’의 존재다. 두 개의 동공 안에 타인과 세상을 담아 보고, 타인의 동공에 비친 자...
    Reply0 Views3152
    Read More
  6. 15
    Mar 2018
    14:27

    자유의 패러독스 ‘총기’

    자유의 패러독스 ‘총기’ - 총기규제 시위에 나선 학생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지난 14일(수) 오전 10시, 미 전역의 학생들이 들불처럼 일어났다. 시위는 17분간 이어졌다. 한 달 전 같은 시각, 플로리다주 한 고등학교에서...
    Reply0 Views1382
    Read More
  7. 08
    Mar 2018
    18:17

    #Me too, #With you

    #Me too, #With you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투운동은 성욕의 문제가 아니다. 권력의 문제다. 사회적 불평등의 문제다. 모순덩어리 사회적 기준값을 정상적이고 상식적으로 바꿔놓기 위한 몸부림이다. 온 나라가 충격에 휩싸였다. 한국...
    Reply0 Views1625
    Read More
  8. 28
    Feb 2018
    23:11

    커져라, 유권자 파워!

    커져라, 유권자 파워! -유권자 수가 힘이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1865년 60만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남북전쟁에서 북군이 승리했다. 이로써 미 전역의 노예가 해방됐다. 그러나 그 후 100년이 흐르도록 흑인들은 극심한 인종차별을 겪...
    Reply0 Views1942
    Read More
  9. 21
    Feb 2018
    09:36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시작 전부터 우려와 반발이 빗발쳤다. 나라밖에서는 평화올림픽의 토대를 닦았다며 벅찬 감격의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정작 나라 안은 시끄러웠다. 정치권에서는 북한의 체제 선전...
    Reply0 Views1813
    Read More
  10. 15
    Feb 2018
    18:27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서기 270년경 2월 14일. 한 남자가 참수형을 당했다. 당시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로마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센 종교탄압을 일삼았다. 그가 구금된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다. ...
    Reply1 Views1989
    Read More
  11. 08
    Feb 2018
    11:17

    혐오의 시대

    혐오의 시대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요즘 욕설은 확실히 다르다. 험악한 언어폭력 혹은 정을 담은 막말(?)에 가까웠던 예전과는 다른 특별한 감정이 실려있다. 대표적인 게 ‘충’이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수많은 ...
    Reply0 Views2138
    Read More
  12. 01
    Feb 2018
    16:24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생태계의 생리는 잔학무도하다. 몇날 며칠을 굶은 최상위 포식자에게 자비란 없다. 심장이 터질 듯 달려 숨을 곳을 찾아도 소용없다. 작고 여린 몸은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표...
    Reply0 Views2524
    Read More
  13. 25
    Jan 2018
    15:47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대표 editor@inewsnet.net 재외국민 선거를 내용으로 한 국민투표법 개정이 대한민국 정계에 ‘뇌관’으로 등장했다. 현재 정치 정국의 핫이슈는 ‘개헌’이...
    Reply0 Views3050
    Read More
  14. 23
    Jan 2018
    13:49

    영화 1987, 나의 1987

    영화 1987, 나의 1987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enet.net 사진을 처음 본 건 1987년 5월 햇살 좋은 봄날이었다.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찼던 대학축제의 첫 날, 교정에서 처음 접한 건 대학의 낭만이 아닌, 조국의 현실이었다. 5.18 광주항쟁 사...
    Reply0 Views2779
    Read More
  15. 18
    Jan 2018
    14:35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Reply0 Views1778
    Read More
  16. 11
    Jan 2018
    15:50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인류 역사를 통틀어 발생했던 재앙 가운데 가장 끔찍했던 사건으로 꼽히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운 게 흑사병이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휩쓸고 간 흑사병은 당시로서는 도...
    Reply0 Views1215
    Read More
  17. 04
    Jan 2018
    03:01

    팩트폭력? 진실폭격!

    팩트폭력? 진실폭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지금으로부터 10년전, 가짜 목사 기사를 쓴 적이 있다. 대학 학력은 물론 신학대학과 대학원 졸업장, 목사 안수증까지 위조했던 그는 수년간 지역 교계 지도자로 활동해 큰 충격을...
    Reply0 Views2893
    Read More
  18. 28
    Dec 2017
    15:43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파사현정(破邪顯正). 사악한 것을 부수고 바른 것을 드러내다. 올해의 사자성어다. 해마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전국의 교수 1천명 중 34...
    Reply0 Views2222
    Read More
  19. 21
    Dec 2017
    21:56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광해군 때 고비라는 구두쇠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 유명한 ‘자린고비’ 이야기가 이 사람에게서 나왔다는 일설이 있을 정도로 지독하게 인색했던 이다. 워낙 큰 부자이다...
    Reply0 Views2566
    Read More
  20. 07
    Dec 2017
    18:15

    달라스 이민 50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달라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주 한인이민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매듭은 1903년 1월 13일이다. 이 날은 하와이가 어디 붙었는지,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도 모르는 101명의 한인을 실은 ...
    Reply0 Views24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