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석찬 회장, 큰 박수 속 임기 마무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달라스 한인회 정기총회_04_i뉴스넷.jpg

달라스 한인회장 임기를 마치는 유석찬 회장이 숨가쁘게 달려온 지난 3년을 정리하며 격려와 응원으로 힘을 실어준 한인 동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유석찬 회장, 큰 박수 속 임기 마무리

 

오용운 전회장 “유례없는 발전 견인”, 문대동 회장 “역대 최고 회장”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지난 28일(금) 열린 달라스 한인회장 이취임식에서 달라스 한인회기를 이양한 유석찬 회장은 코리안 페스티벌을 비롯해, 장학사업, 한인 정치력 신장, 재외국민 권익증진 등 숨가쁘게 달려온 지난 3년을 정리하며 격려와 응원으로 달라스 한인회에 힘을 실어준 한인 동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작은 것 하나까지도 혼자 이룬 것이 아니다”고 밝힌 유석찬 회장은 “지난 3년간 무한한 협조와 지혜를 모아 달라스 한인회의 성장동력이 되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달라스 한인회 정기총회_01++.jpg

28일 이취임식에서 이임사를 마친 유석찬 회장이 객석을 향해 큰 절을 올리고 있다.

 

 

지난 3년간 이룩한 성과들이 한인사회 성장의 도화선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도 피력했다. 


“달라스 한인회를 위해 마쳤던 시간들에 자부심을 느낀다. 밤을 새웠던 수많은 고민의 흔적들이 자랑스럽다”고 회고한 유 회장은 “함께 세운 성과들이 한인사회 성장의 받침대가 될 수 있도록, 경험으로 축적된 3년간의 시간이 한인사회 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한인회 일원으로서, 평통협의회장으로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협력하겠다”고 전하며 새롭게 출범하는 제36대 달라스 한인회에 대한 지지와 성원을 당부했다.


달라스 한인회 정기총회_07_i뉴스넷.jpg

유석찬 회장의 이임사가 끝나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달라스 한인회 정기총회_06_i뉴스넷.jpg

박명희 신임회장이 이임사를 마친 유석찬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16년 제34대 한인회장으로 임기를 시작한 유석찬 회장은 지난 3년동안 △57명의 한인학생들과 20명의 달라스·캐롤튼 경찰자녀에게 장학금을 수여한 장학사업 △한인문화축제를 넘어 ‘지역문화축제’로 거듭난 코리안 페스티벌 △한국 문화 및 한국인의 정체성 강화를 위한 각종 문화행사 △재외국민선거 참여운동 및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운동 등 재외국민 위상증진을 위한 권리회복운동 △한인 정치력 신장운동 등 다방면에 걸쳐 혁혁한 활동성과를 이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날 전직한인회장단협의회 오용운 회장은 “유석찬 회장은 한인사회 유례없는 발전을 이끌었다”고 평가했고, 삼문그룹 문대동 회장은 “역대 한인회장 중 가장 뛰어난 업적을 세운 사람으로 기록될 것”이라는 말로 유 회장의 업적을 치하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