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에 ‘이민사 박물관’ 생긴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달라스_이민사 박물관.jpg

달라스 한인회가 지난 4일(수) 기자회견을 통해 '달라스 한인 이민사 박물관' 건립 계획을 밝혔다.

 

달라스에 ‘이민사 박물관’ 생긴다!

 

8월 15일 광복절 완공 목표

체계적인 사료 정리 위해 준비위원회 구성

전시 및 활용자료 수집에 적극 동참 당부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달라스에 한인 이민사 박물관이 생긴다.

현 한인회 사무실과 평통 사무실, 한인문화센터 관리실 등을 통합, 1800스퀘어피트 공간에 들어서는 달라스 이민역사 박물관은 한인사회 생성과 살아온 역사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게 된다.

 

가장 급선무는 사료(史料) 취합이다. 달라스 한인회가 범 동포적인 이민역사 찾기 운동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 4일(수) 유석찬 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달라스 이민사 박물관에 전시 및 활용할 자료 수집을 위해 한인단체와 교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민사 박물관 건립에 필요한 자료는 한인 이민역사 고찰에 단서가 될 초창기 교회 및 단체의 사진이나 영상자료, 초기 이민생활을 엿볼 수 있는 생활자료, 도서, 문서 등이다.

수집된 자료를 기증할 경우 박물관에 영구 보존되고, 반납을 원할 경우 복사본을 만든 후 소유자에게 반환한다.

 

이민사 박물관에는 추신수 기념 전시관도 자리한다. 2014년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매입 당시 추신수 선수는 10만달러의 건립기금을 쾌척, 한인사회 구심점을 만드는 초석을 제공했다.

 

당시 한인문화센터 건립 추진위원회는 문화센터 건립에 커다란 모멘텀을 제공한 추신수 선수 전시관 마련을 적극 논의한 바 있으나 지금껏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사실 이민사 박물관과 추신수 기념 전시관은 한국인의 정체성 함양과 한인사회 위상증진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다.

이민사 박물관이 달라스에 뿌리내린 한인들의 삶을 되돌아보고 후세들에게 한국인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심어주는 과거의 기록이라면, 메이저 리거로서 성실한 자세와 뛰어난 활약으로 한인들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추신수 선수의 활약은 현재 진행형의 역사다.

 

“추신수 선수 기념 전시관 설립은 한인사회의 약속과 다름없었다”고 밝힌 유석찬 회장은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달라스 한인회가 약속을 이행해 이민사 박물관 내에 추신수 선수의 활약상과 관련 물품을 전시하는 공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달라스 한인회는 최소 5인 이상의 준비위원회를 구성, 이민사 박물관 건립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달라스 한인 이민 역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계기가 될 이민사 박물관은 8월 15일 광복절 완공을 목표로 5월 15일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전영주_코펠_유권자등록-1.jpg

NMSC 2018-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