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주의 세상보기

Web_i뉴스넷_최윤주.jpg

 

 

달라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미주 한인이민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매듭은 1903년 1월 13일이다. 이 날은 하와이가 어디 붙었는지,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도 모르는 101명의 한인을 실은 이민선이 하와이에 당도한 날이다. 하와이 땅을 밟은 101명 모두가 이민에 성공한 건 아니다. 이 중 8명은 눈에 이상이 있다는 이유로 입국금지당해 실제 사탕수수 농장에 취업한 초기 이민자는 93명이었다.

 

그로부터 114년이 흐른 2017년 9월 대한민국 외교통상부가 공개한 ‘재외공관별 한인 인구현황’에 따르면 2016년 12월 31일 기준으로 미국에 거주하는 재외한인의 수는 총 249만 2252명이다. 여기에 미 연방정부가 추정하는 한인 불법체류자 20만명을 더하면 미국내 한인 인구는 27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대한민국 도시별 인구순위 4위에 해당하는 대구광역시 인구 247만명보다 23만명 가량을 웃도는 엄청난 숫자다.

 

최초 이민자들이 하와이 땅을 밟은 지 114년만에 이룬 거대한 성장이다.

 

 

미주 이민자 개념, 비자와는 상관없어

▷비이민 비자 받아 이민, 흔한 이민유형

▷국제연합 "이민은 1년 이상 타국에 머무는 행위"

 

 

그렇다고 이민규제의 빗장이 완전히 풀린 것도 아니다.

1965년 이민법 개정 이래 여전히 이민 쿼터제와 우선순위제 등의 이민규제가 실시되고 있다. 최근 트럼프 행정부는 이민법 강화가 더욱 옥죄고 가고 있는 형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한인 이민자의 수가 이처럼 크게 증가할 수 있었던 건 대다수 한인들이 ‘비이민 비자’로 입국해 이민생활을 하기 때문이다.

 

결혼비자, 가족초청비자, 취업이민비자 등의 ‘이민비자’를 한국에서 받은 후 미국땅을 밟는 이민자는 그리 많지 않다.

유학비자, 종교비자, 취업비자, 주재원비자, 종교비자 등의 ‘비이민 비자’로 들어왔거나, 관광비자로 들어왔다가 불법체류자가 된 이들도 적지 않다.

 

소지하고 있는 비자와 상관없이 미국에 정착해 터를 잡아 살아가고 있는 한인들을 통틀어 ‘이민자’로 분류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국제연합(UN)이 이민을 ‘1년 이상 타국에 머무는 행위 또는 그 타국에 정착 터를 잡고 살아가는 행위’라고 정의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풀이할 수 있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단순한 행사참여, 이민 50주년 인정으로 포장될 수 없어

▷올해는 달라스 이민 50주년 아닌 '미주한인 간호사 50주년'

 

 

미주 한인 이민자의 급성장은 달라스라고 예외가 아니다.

바야흐로 달라스 한인인구 10만시대다. 그러나 우리에게 아직까지 ‘이민 OO주년’이란 시간의 매듭이 없다.

 

최근 한 언론사가 임의로 1967년 간호사 유입을 이민역사의 시초로 정한 후 이민 50주년 관련행사를 대대적으로 벌여, 달라스 한인사회에 ‘역사 논란’이 강하게 일고 있다.

 

깊은 고민이나 사회적 공감없이 ‘좋은 게 좋은 거’란 의미에서 관련행사에 후원의 이름으로 조직의 명칭을 빌려주거나 후원금을 전달한 단체도 없지 않다. 인터뷰나 관련행사에 참여했던 단체와 회원들도 부지기수다.
이를 포장해 해당 언론사 관계자에서 ‘공신력있는 단체와 기관이 이번 행사를 후원했다는 것은 이민 50주년을 인정한 것’이라는 주장을 펼친 적도 있다.

 

그러나 주요단체의 관계자들은 이번 행사와 관련, ‘이민 50주년’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 지금껏 지역내 많은 단체나 기관을 도와주었던 것과 다를 바 없는 예의 차원의 협조였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

뒤늦게 달라스 이민역사를 살펴본 후 “언론이 50년이라니까 큰 의심없이 그런가보다 생각했다”며 단순한 행사참여가 자칫 ‘이민 50주년 인정’으로 포장될 수 있는 상황에서 한인단체들이 신중하지 못했음을 지적하는 인사도 있었다.

 

역사를 바로 잡는데는 공소시효가 없다.

대대적인 행사를 벌인 해당 언론사는 난처하겠지만, 그렇다고 우리 후손에게 물려줄 이민역사를 한 언론사가 정한 잣대에 맡겨버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역사는 곧 힘이다. 이민사회에 터를 잡고 살아온 세월의 뿌리는 길고 오래될수록 더 큰 위상과 영향력을 행사하게 된다. 

 

 

최대로 잡으면 이민 102주년, 최소로 잡아도 이민 51주년

▷최초 한인 1915년

▷최초 거주자 1930년

▷최초 10년 이상 거주자 1949년

▷최초 교회 1966년

 

 

다행인 것은 달라스 지역신문의 기자로 활동하던 신기해 씨가 2년여간의 집필과정 끝에 발행한 ‘달라스 초기 이민사’와 달라스 이민사회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북텍사스 간호사들의 이민사 ‘백의의 천사’가 귀중한 자료로 남아있다는 점이다.

위의 자료에 따르면 달라스 땅에 처음 발을 디딘 한인은 1915년 한사윤 씨다. 북텍사스 소도시 Clarkville에 강의차 잠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초의 거주자는 달라스 신학교 유학생 김성락 목사다. 김성락 목사는 1930년부터 1년여간 달라스에서 유학생활을 했다. 그의 거주기록은 달라스 신학교 학적부에서 발견됐다.

텍사스 웨슬리안 대학에서 교수로 봉직한 문장욱 박사는 1949년부터 1962년까지 햇수로 14년을 거주했다.

이후 1950년대에 10여명의 한인들이 달라스 포트워스 곳곳에 흩어져 거주했으며, 1962년부터 달라스 생활을 한 석보욱 목사를 주축으로 1966년 8월 15일 미국교회를 빌려 달라스 초대교회가 세워졌다.

1967년 3월에는, 1957년부터 달라스 인근지역에 거주하던 강희구 씨가 달라스로 이주해왔으며, 그해 4월 9일 최초의 동양인 간호사인 최만자 씨가 달라스에 도착했다.

이후 1968년 달라스 한인사회 최초의 전체 망년회가 실시됐고, 이듬해인 1969년 2월 23일 제1대 달라스 한인회장에 호원규 씨가 당선됐다.

 

<달라스 초기 한인 이민사>의 저자 신기해 씨는 책 발행 직후인 2014년 7월 지역 신문사와의 인터뷰에서  “혹자는 달라스 한인 이민역사가 40년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민역사를 바라보는 기준에 따라 달라스의 한인 이민역사가 내년(2015년)이면 100년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해, 해석하기에 따라 1915년은 이민역사의 시초로 볼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달라스 이민역사 논란, 외부 시각은?

​▷글로벌웹진 노창현 대표 "1930년"

세계한인민주회의 정광일 사무총장 "1966년"
 

 

그렇다면 달라스 이민역사를 바라보는 외부의 해석은 어떨까.

 

1985년 도미, 뉴욕에서 20년간 신문방송인으로 활동해오다 2007년부터 더불어민주당 해외동포 정책과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을 수행중인 세계한인민주회의 정광일 사무총장은 “67년 간호사 유입이 합법적인 취업이민이기 때문에 이민사회의 출발로 본다는 주장은 나름 일리 있어 보이지만, 실제로 해외 이민사회는 ‘한인사회의 형성’ 즉, 공동체를 만들어 뭉침을 시작한 것을 초기로 봐야 한다”며 1967년 간호사 유입을 달라스 이민사회 초기로 보는 시각에 반대했다.

 

“기술된 역사로만 봤을 땐 1966년 8월 15일을 한인사회 형성의 시작점으로 볼 수 있다”는 의견을 낸 정광일 사무총장은 “재미한인사회에서 유학생은 이민자에 해당한다. 무엇보다 신앙공동체를 형성했다는 것은 체류신분과 상관없이 공동체가 생성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1988년 언론계에 입문한 후 2003년부터 뉴욕에서 활동하며 2006년 ‘소수민족 퓰리처상’을 한국 언론인으로 처음 수상하고 2009년 US사법재단 선정 올해의 기자상을 CBS-TV 앵커 신디슈와 함께 공동수상한 바 있는 글로벌웹진 뉴스로의 노창현 대표기자는 “유학도 넓은 의미의 이민이다. 이민 초기 유학생들은 이민문호가 없었기 때문에 유학생이었지, 사실상의 이민자다. 기록이 확실하다면 달라스 이민역사는 최소한 1930년으로 올라가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노창현 대표는 또한 “미주 이민 역사는 한인사회 전통을 위해서라도 가급적 길게 잡아야 한다. 우리가 이민을 좁게 풀이할 필요가 없다”며 220개 이상의 민족이 살고 있는 미 대륙에서 이민 역사가 짧은 것보다는 길어야 한인사회의 위상이 강화된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제발, 있는 역사를 있는 그대로 보자 

▷없는 역사 만들면 조작, 있는 역사 없애면 '은폐'

▷한인사회 책임있는 대응 필요

 

 

없는 역사를 만들어내면 역사 조작이다.

있는 역사를 없다고 하면 역사 은폐다.

 

있는 역사를 있는 그대로 보는 자세, 지금 달라스에 필요한 역사인식이다.

 

역사 바로 잡기는 공소시효가 없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한인사회의 책임있는 대응이 절실한 때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Sponsored >>

KakaoTalk_20171130_190637877.jpg

24989388_1774757839210338_131034100_n.png


  1. 21
    Feb 2018
    09:36
    Update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달항아리와 남북단일팀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시작 전부터 우려와 반발이 빗발쳤다. 나라밖에서는 평화올림픽의 토대를 닦았다며 벅찬 감격의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정작 나라 안은 시끄러웠다. 정치권에서는 북한의 체제 선전...
    Reply0 Views509
    Read More
  2. 15
    Feb 2018
    18:27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서기 270년경 2월 14일. 한 남자가 참수형을 당했다. 당시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로마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센 종교탄압을 일삼았다. 그가 구금된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다. ...
    Reply1 Views486
    Read More
  3. 08
    Feb 2018
    11:17

    혐오의 시대

    혐오의 시대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요즘 욕설은 확실히 다르다. 험악한 언어폭력 혹은 정을 담은 막말(?)에 가까웠던 예전과는 다른 특별한 감정이 실려있다. 대표적인 게 ‘충’이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수많은 ...
    Reply0 Views719
    Read More
  4. 01
    Feb 2018
    16:24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me too, 뉴욕타임스, 그리고 JTBC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생태계의 생리는 잔학무도하다. 몇날 며칠을 굶은 최상위 포식자에게 자비란 없다. 심장이 터질 듯 달려 숨을 곳을 찾아도 소용없다. 작고 여린 몸은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 표...
    Reply0 Views1331
    Read More
  5. 25
    Jan 2018
    15:47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재외국민 참정권, 정치볼모 삼지 말라”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대표 editor@inewsnet.net 재외국민 선거를 내용으로 한 국민투표법 개정이 대한민국 정계에 ‘뇌관’으로 등장했다. 현재 정치 정국의 핫이슈는 ‘개헌’이...
    Reply0 Views1610
    Read More
  6. 23
    Jan 2018
    13:49

    영화 1987, 나의 1987

    영화 1987, 나의 1987 i뉴스넷] 최윤주 편집국장 editor@inewsenet.net 사진을 처음 본 건 1987년 5월 햇살 좋은 봄날이었다. 기대와 설렘으로 가득 찼던 대학축제의 첫 날, 교정에서 처음 접한 건 대학의 낭만이 아닌, 조국의 현실이었다. 5.18 광주항쟁 사...
    Reply0 Views1077
    Read More
  7. 18
    Jan 2018
    14:35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역사 자긍심 높인 달라스 퍼레이드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유흥업소 밀집지역의 전형적인 특성을 지닌 곳이었다. 도로와 건물 사이를 가린 담장은 음침한 기운을 뿜어냈고, 술 혹은 마약에 취했거나 조직간의 다툼으로 범죄가 흔하게 벌...
    Reply0 Views429
    Read More
  8. 11
    Jan 2018
    15:50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인류 역사를 통틀어 발생했던 재앙 가운데 가장 끔찍했던 사건으로 꼽히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운 게 흑사병이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휩쓸고 간 흑사병은 당시로서는 도...
    Reply0 Views471
    Read More
  9. 04
    Jan 2018
    03:01

    팩트폭력? 진실폭격!

    팩트폭력? 진실폭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지금으로부터 10년전, 가짜 목사 기사를 쓴 적이 있다. 대학 학력은 물론 신학대학과 대학원 졸업장, 목사 안수증까지 위조했던 그는 수년간 지역 교계 지도자로 활동해 큰 충격을...
    Reply0 Views1799
    Read More
  10. 28
    Dec 2017
    15:43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파사현정(破邪顯正). 사악한 것을 부수고 바른 것을 드러내다. 올해의 사자성어다. 해마다 교수신문은 ‘올해의 사자성어’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전국의 교수 1천명 중 34...
    Reply0 Views1102
    Read More
  11. 21
    Dec 2017
    21:56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다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광해군 때 고비라는 구두쇠 부자가 살고 있었다. 그 유명한 ‘자린고비’ 이야기가 이 사람에게서 나왔다는 일설이 있을 정도로 지독하게 인색했던 이다. 워낙 큰 부자이다...
    Reply0 Views1257
    Read More
  12. 07
    Dec 2017
    18:15

    달라스 이민 50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달라스 이민 50주년 주장에 대한 이유있는 문제제기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미주 한인이민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매듭은 1903년 1월 13일이다. 이 날은 하와이가 어디 붙었는지, 미국이 어떤 나라인지도 모르는 101명의 한인을 실은 ...
    Reply0 Views1277
    Read More
  13. 30
    Nov 2017
    17:43

    달라스 이민 50주년?

    달라스 이민 50주년? “잘못된 역사 재단, 바로잡아야 한다” ○‥1966년 8월 15일에 교회 창립했는데 1967년이 이민 첫해? ○‥달라스 한인사회의 책임있는 이민역사 규명 필요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아랍어의 ‘알(Al)&r...
    Reply0 Views4256
    Read More
  14. 16
    Nov 2017
    02:18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광풍 ‘블랙 프라이데이’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Black, 검정색은 암흑·죽음·공포를 상징하기도 하지만 강인함·우아함·신비로움을 뜻하기도 한다. 위험인물들의 명단을 일컫는 블랙리스트...
    Reply2 Views1681
    Read More
  15. 05
    Oct 2017
    12:38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멈출 기미 없는 총기 비극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net 10월의 첫날, 역대 최악의 끔찍한 총기난사가 벌어지자 전 세계는 경악에 휩싸였다. 이번 사건은 개조된 총기를 사용해 미 총기난사 사건 역사상 처음으로 자동소총이 사용됐다...
    Reply0 Views1302
    Read More
  16. 17
    Aug 2017
    16:52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매국노들이 남긴 교훈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1907년 7월 20일, 지금의 덕수궁에서는 고종황제가 퇴위하고 순종황제가 즉위하는 양위식이 열리고 있었다.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순종황제에게 권력을 넘기는 자리였으나 신&middo...
    Reply0 Views1710
    Read More
  17. 03
    Aug 2017
    17:16

    인생의 ‘노란 신호등’

    인생의 ‘노란 신호등’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매일 매일 앞만 보고 달린다. 그것이 일상이다. 고비 하나를 넘었는가 싶으면 언제 나타났는지 또 다른 고비가 떡 하니 앞을 막고 있다. 하나의 일을 마무리한 후 다리 ...
    Reply0 Views1232
    Read More
  18. 27
    Jul 2017
    18:32

    다름과 틀림

    다름과 틀림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도통 알아들을 수가 없다. 범람하는 신조어가 사회현상이 된 지 오래라는 건 익히 알겠지만 태평양 건너 사는 이민자들에게 한국의 신조어는 어렵기만 하다. 따라하기도 벅차다. 신조어를 한 ...
    Reply0 Views1573
    Read More
  19. 13
    Jul 2017
    19:47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취재수첩] 매관매직과 자중지란 -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매관매직’ 논란 휩싸여 - 이사장 놓고 지역협의회 인사들간 물밑 협의가 빚은 촌극 - 감투싸움 한인사회, 오명 언제까지 써야 하나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
    Reply0 Views2356
    Read More
  20. 04
    Jul 2017
    14:53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이민사회의 국민의례 남용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국민 모두가 매일 국민의례를 했던 때가 있다. 그 시절 극장에서는 영화가 시작하기 전 “애국가를 상영하니 모두 일어나 달라”는 방송이 나왔다. 친구들과 정신없이 놀다...
    Reply0 Views220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